Back To Top
한국어판

교육부·교육청, 오늘 학교 시험지 관리 강화방안 긴급회의

교육부는 최근 논란이 된 중·고교 내신 시험문제 유출과 관련해 20일 오후 서울에서 긴급 시·도 교육청 교육국장 회의를 연다.

참석자들은 각 학교의 시험지 관리를 강화하는 방안, 보안 업무에 소홀하거나 부정행위를 한 자에 대한 조치 방안 등을 논의한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교육부와 17개 시·도 교육청은 지난달 29일부터 초·중·고교 51곳을 대상으로 학교생활기록부 기재가 적절하게 이뤄졌는지 등 학생평가 실태를 교차점검하고 있다. 교육부와 교육청은 교차점검 중 각 학교의 시험지 보관·관리 실태도 들여다보고 결과를 공유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또, 학교에서 시험지 유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교육청의 학업성적 관리 시행지침 등 규정을 정비하고, 2학기가 시작하기 전까지 각 학교에 시험지 관리 현황에 대한 점검·보완을 요청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단위학교의 시험지 관리 시스템을 철저히 정비하고, 관련자들에 대한 엄중한 조치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근 서울·광주·부산 등 전국 각지의 중·고교에서 학생들이 교무실에 들어가 시험문제를 직접 빼내거나 학부모와 행정실장이 결탁해 시험문제를 빼돌린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