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더 시원하나' 미술관서 부채 훔친 50대 여성 검거

광주 북부경찰서는 미술관에서 전시 중인 부채를 훔친 혐의로 이모(52·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12일 오후 3시 29분께 광주 북구 각화동 시화문화마을 내 금봉미술관에서 전시 중인 20만원 상당의 부채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사결과 이씨는 미술관 관람 중 그림이 그려진 부채가 예뻐서 탐이 나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훔친 부채를 더위를 식히는 데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봉미술관에서는 7~8월 여름기획 전시로 '하선방화(夏扇芳畵)'라는 주제로 수묵, 채색으로 시서화(詩書畵)를 적거나 그린 부채를 전시 중이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