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3~4주 내 열릴 것으로 생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미시간주 워싱턴에서 열린 유세 집회에서 "내 생각에는 북한과의 회동이 오는 3~4주 내에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5~6월 중 열릴 것으로 예상된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5월 중으로 특정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매우 중요한 회담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미시간주 워싱턴에서 열린 유세집회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미시간주 워싱턴에서 열린 유세집회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