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미성년자 성폭행 김해 극단 대표 구속…'미투운동' 후 첫 사례

미성년자 단원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경남 김 해 극단 번작이의 대표 조모(50) 씨가 1일 구속됐다.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 운동이 지난 1월 말부터 본격화한 뒤 가해자로 지 목된 인물 중에서 구속자는 현재까지 조 씨가 유일하다. 

창원지법 강희구 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상 위계에 의한 간 음 혐의로 이날 저녁 조 씨에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 판사는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 사유를 설명했다.

미성년자 단원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경남 김해 극단 번작이의 대표 조모(50) 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1일 오후 창원지법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성년자 단원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경남 김해 극단 번작이의 대표 조모(50) 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1일 오후 창원지법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 씨는 이날 오후 3시부터 1시간가량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에서 앞선 경찰 조사와 마찬가지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씨는 영장실질심사 출석 당시 "정말 죄송합니다. 깊이 사죄드린다"고 취재진에게 밝힌 바 있다.

조 씨는 2007년부터 2012년 사이 극단 사무실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 단원 2명 을 수차례 성폭행하거나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구체적이고 일관된 피해자들 진술뿐만 아니라 이를 뒷받침할 참고인  진 술도 확보해 수사를 벌여왔다.

또 의혹이 폭로된 뒤 조 씨가 피해자 중 1명에게 사과 문자 메시지를 보낸 점 등을 근거로 조 씨가 과거 위계에 의해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판단했다.

이 밖에 경찰은 피해자 진술 등을 토대로 조 씨가 성폭행 당시 동영상도 촬영했 는지,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