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오달수에 또 '미투'...결국 tvN 드라마 하차

성추문에 휩싸인 배우 오달수(50)가 결국 출연이 예정됐던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됐다.

tvN 새 수목극 '나의 아저씨' 제작진은 27일 입장을 내고 "오달수 씨가  제작진 과 협의를 거쳐 드라마에서 하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달수는 다음 달 21일 처음 방송할 이 드라마에 비중 있는 조연으로 출연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최근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관련 기사 댓글에 오달수가  성추행했 다는 주장이 올라온 것을 시작으로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들의 주장까지  이어지 면서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됐다. 다만 오달수는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나의 아저씨' 제작진은 "향후 드라마 제작이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조속히 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배우 오달수가 성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한 가운데 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제보한 피해자는 연극배우 엄지영 씨다.

엄 씨는 27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2003년 오디션을 앞두고 오씨에게 연기 조언을 구했다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엄씨는 오달수가 "얼굴이 팔려 있으니까 부끄럽다. 여기서 이야기하는 것 자체 가 부끄럽다"며 서울의 한 모텔로 데려가 성추행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달수가 화장실까지 따라왔고 '몸이 안 좋다'며 거부해 더 험한 상황을 피했다고 덧붙였다.

오달수의 성폭력 의혹은 지난 15일 연극연출가 이윤택 관련 기사의 댓글을 통해 처음 불거졌다. 오달수는 연희단거리패에서 활동하던 1990년대 자신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누리꾼의 주장을 전날 부인했다. 엄씨는 이 댓글 작성자와는 다른  인물이 다.

엄씨는 "(성희롱 의혹이 제기된 이후) 사과를 할줄 알고 기다렸는데 사과는커녕 없었던 일처럼 말하는 게 용서가 안 됐다"며 "(피해자가) 더 나와 오씨가 '내  기억 에는 없는 일'이라고 하는 걸 막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달수의 소속사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엄씨의 주장과 관련해 "일단 확인을 해보고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