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생일 맞는 문 대통령…생일 선물로 '문재인 시계' 받는다

오는 24일 생일을 맞이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8개월이 넘도록 받지 못했던 '문재인 시계'를 생일 선물로 받는다.

청와대가 생일을 맞은 직원들에게 '문재인 시계'를 선물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의 사인이 들어간 손목시계를 달라는 직원들이 너무 많아 생일을 맞은 직원에게만 생일 선물로 주고 있다"며 "대통령도 청와대 소속 공무원인 만큼 당연히 선물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월요일(22일)이나 생일 전날인 23일쯤 전달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진 손목시계가 나왔다. 이 시계는 뒷면에 `사람이 먼저다`란 글귀가 쓰여 있고 앞면 시계 앞면에는 봉황 마크와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쓰여 있다. 남성용과 여성용. 2017.8.10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진 손목시계가 나왔다. 이 시계는 뒷면에 `사람이 먼저다`란 글귀가 쓰여 있고 앞면 시계 앞면에는 봉황 마크와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쓰여 있다. 남성용과 여성용. 2017.8.10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의 친필 사인이 들어간 손목시계는 대표적인 '이니 템'(문 대통령과 관련이 있거나 직접 사용한 물건)으로 손꼽히며 높은 인기를 누렸다.

지난해 8월 소량의 샘플이 생산된 직후부터 '문재인 시계'를 구해달라는 민원에 청와대 직원들이 몸살을 앓을 정도였다.

'시계 민원'이 쇄도하자 시계의 출납을 맡은 이정도 총무비서관은 '기념품 및 답례품 운영·관리방안'이라는 내규까지 만들어 민원을 철저히 차단했다.

이 내규에 따르면 청와대 기념품은 청와대 행사에 초청받은 사람 또는 외국에서 온 손님에게 선물로 지급하거나, 반대로 대통령이 해외에 나가서 동포 간담회 등의 행사를 하는 경우에 선물로 지급할 수 있게 돼 있다.

단, 청와대 직원의 경우 생일을 맞이했을 때 생일 선물로 기념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했다.

돈을 주고도 살 수 없고 민원도 통하지 않자, 문재인 시계의 인기는 급등했으며, 소수의 청와대 방문객이 받은 '문재인 시계' 중 일부는 중고장터에 나와 고가에 팔리기도 했다.

그러나 정작 문 대통령은 본인의 사인이 들어간 시계를 지금까지도 받지 못했다.

이 총무비서관이 문 대통령에게도 예외를 허용하지 않은 까닭이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해 9월 직접 청와대 새 직원들에게 청와대 곳곳을 안내하는 자리에서 한 직원이 "시계를 받고 싶다"고 하자, "시계는 저도 아직 못 받았다"고 답하기도 했다.

사실 문 대통령도 문재인 시계를 받을 기회가 있었다. 지난해 8월 14일 수석·보좌관 회의 자리에서 이 시계가 처음 등장했고, 문 대통령 몫으로도 남녀 시계 한 쌍이 나왔다.

그러나 옆자리에 있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회의 종료 후 "대통령님은 필요가 없을 것 같다. 이건 제가 보관하겠다"고 말해 결국 시계를 확보할 기회를 놓쳤다는 게 청와대 고위관계자의 전언이다.

임 실장은 두 쌍의 시계 중 한 쌍을 지난해 10월 중앙일보 주최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7 위아자 나눔장터'에 기증했고, 이 시계는 420만 원에 한 중년 남성에게 낙찰됐다.

당시 임 실장은 시계 소개 글에서 "내게 소중한 시계이지만 나눔에 쓰인다면 더욱 의미가 있을 것 같다"면서 시계를 기증한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