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토속신앙' 인간 두개골로 만든 해골탑...

아즈텍 문명의 근거지인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인간의 두개골로 만든 해골 탑이 발견됐다고 엘 우니베르살 등 현지언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고고인류학자들은 최근 아즈텍의 수도 테노치티틀란의 주요 신전인 템플로 마요르 근처에서 여성과 아이 등 인간의 두개골 670여 개를 석회로 발라 굳힌 지름 6m의 원통형 해골 탑을 발굴했다.

최근 공개된 반원형 형태의 에헤카틀-겟살코아틀 신전 터 (사진=AFP-연합)
최근 공개된 반원형 형태의 에헤카틀-겟살코아틀 신전 터 (사진=AFP-연합)

해골 탑은 템플로 마요르 신전 내 태양신인 위칠로포티틀리를 기리는 곳 입구에서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두개골과 함께 뼛조각 수천 개도 발굴됐다.

태양신에게 산 사람을 제물로 바치는 인신 공양은 아즈텍 문명과 메소아메리카인들의 풍습으로 알려져 있다.

역사학자들은 지금까지 포로로 붙잡은 전사들을 제물로 바쳤을 것으로 추정했으나 이번 발굴에서는 전쟁에 참여하지 않았던 여성과 어린이들의 두개골이 발견돼 인신 공양이 광범위하게 진행됐다는 추정을 낳고 있다.

멕시코시티는 테노치티틀란 위에 형성됐다. 2015년에 해골 탑 일부가 발견된 후 추가 발굴이 이뤄졌다.

앞서 멕시코시티 중심지역인 소칼로 광장에 있는 천주교 대성당 뒤편에 있는 옛 호텔 대지에서 발굴한 반원형 형태의 에헤카틀-겟살코아틀 신전 터와 공 경기장이 발굴된 바 있다. 발굴 현장에서는 인신 공양 의식에 희생된 것으로 추정되는 32개의 사람 목뼈가 발견되기도 했다.

아즈텍 문명은 1520년 스페인 침입 직전까지 멕시코 고원 지역에 발달한 인디언 문명으로, 독특한 우주관에 입각한 인신 공양의 관습을 비롯해 그림 문자, 거석 건조물, 역법 등을 특징으로 한다.

스페인 정복자들은 아즈텍족이 세운 신전과 각종 유물을 흙으로 덮은 뒤 그 위에 건물을 세워 멕시코 전역에서 비슷한 발굴이 많이 이뤄지고 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