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트럼프 '한국 언론, 백악관 집무실에서 소동 못마땅'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시에 백악관 집무실에서 소동을 피우고 집무를 훼손한 한국 언론에 대해서 불만을 제기했다고 뉴욕포스트가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에서 정상회담에 임하기 전에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에서 정상회담에 임하기 전에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두 정상의 회담을 취재하기 위해서 한국 특파원 다수를 포함한 백악관 풀기자단은 집무실에서 돌아다니는 한국 기자들에게 소음을 자제할 것을 요청해야 했다고 호소했다.

하지만 백악관 집무실에 익숙하지 않은 한국 기자들이 좋은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서 두 정상이 앉을 의자들 주변을 부산스레 움직였고 이 과정에서 소파 하나는 이동되어야 했으며, 근처 테이블 옆에 서있던 램프가 쓰러질 뻔 했다고 목격자들이 전했다.

이에 짜증난 기색의 트럼프 대통령이 "너무 심해진다"면서 기자들에게 면박을 주기도 했다.

정상회담과 뒤에 이어진 공동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정부를 전략적 인내심으로 대하던 시대는 실패로 끝났다"면서 강화된 대북 정책을 촉구했다.

코리아헤럴드 배현정 기자 (tellme@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