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문준용 의혹 조작' 이준서 전 최고위원 '출금'

국민의당의 문재인 대통령 아들 '취업 특혜 의혹'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7일 당 차원의 조직적인 개입 여부를 규명하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강정석 부장검사)는 전날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긴급체포한 당원 이유미씨를 이날 오전 재소환해 조사를 벌이는 한편 또 다른 핵심 인물인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출국금지했다고 전했다.

이유미씨는 지난 대선 기간 제기된 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입사 특혜 의혹을 뒷받침하는 육성 증언 파일과 카카오톡 캡처 화면 등을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전날 이유미씨를 불러 5시간 30분간 참고인으로 조사하다 긴급체포하고서 구치소에 수감했다.

이유미씨는 전날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일부 시인했지만, 본인의 독자적 판단으로 범행한 것이 아니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당이 기획해 지시한 일인데 자신을 희생양 삼아 꼬리자르기를 시도한다며 억울함으로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국금지된 이준서 전 최고위원은 이유미씨로부터 조작된 내용을 제보받아 당에 알린 인물이다. 이유미씨는 검찰 조사에서 이번 사건의 배후로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지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이 전 최고위원은 아직 참고인 신분"이라며 "현재까지 입건한 사람은 당원인 이유미씨 한 명"이라고 전했다. (연합)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