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경찰, '성추행' 최호식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이번주 송치

경찰이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 ·체포)를 받는 치킨 프랜차이즈 '호식이두마리치킨'의 최호식(63) 전 회장 사건을 이번 주 검찰에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김정훈 서울지방경찰청은 26일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검찰이 불구속 지휘를  내 린 만큼 보충 수사를 마무리하고서 불구속 상태에서 기소의견으로 이번 주 내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직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회장이 21일 오전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서울강남경찰서로 출두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직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회장이 21일 오전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서울강남경찰서로 출두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 전 회장은 이달 3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일식집에서 20대 여직원과  식 사하다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해당 여직원을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가려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23일 최 전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은 "동종 전과가 없 고, 피해자와 합의해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참작했다"며 영장을 반려하고 불구속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