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삼성에 '팽' 당한 시냅틱스, 아마존 넘보나?

[더인베스터(코리아헤럴드)=김영원 기자] 최근 애플, 삼성전자와의 거래가 급감하면서 경영에 차질을 빚고 있는 터치기술 및 지문인식 업체 시냅틱스가 아마존 알렉사(Amazon Alexa)에 원거리 음성 인식 기술을 공급하는 커넥선트(Conexant)를 인수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알려져 업계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시냅틱스 CEO 릭 버그먼
시냅틱스 CEO 릭 버그먼


익명을 요구한 투자업계 관계자는 시냅틱스가 커넥선트 인수를 위해 “3억 달러 (한화 약 3,412억)을 제시한 걸로 알고 있다,”라고 전하며 빠르면 2-3주 안에 마무리 될 것으로 내다봤다. 시냅틱스가 제시한 3억달러 인수 금액은 추후 15년 동안 커넥선트의 예상 연 매출을 기준으로 측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관심을 끄는 대목은 시냅틱스의 CEO 릭 버그먼(Rick Bergman)이 인수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점이다. 삼성과 애플의 잇따른 “외도”로 인에 신성장 동력이 절실했던 버그만은, 아마존과 사업에서 큰 이익을 거두고 있는 커넥선트의 투자가치를 높이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냅틱스는 최근까지 애플에 공급하던 디스플레이 드라이브 칩(Display Driver IC)은 물론, 삼성에 공급하던 지문인식 센서에 대해서마저 수요가 급격히 줄어든 상황이다.

지난 2015년까지 시냅틱스는 애플의 아이폰에 LCD 용 디스플레이 드라이브 칩을 독점 공급했다. 그러나 최근 애플이 공급처를 다원화하면서 매출에 큰 타격을 입었다.

삼성전자 또한 갤럭시S시리즈에는 자사가 개발한 지문인식 기술과 시냅틱스의 칩을 혼용하고 있으며, 중가 모델인 갤럭시A에는 아예 대만의 이지스 테크(Egis Technology)와 같은 후발 업체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시낵틱스는 지난 3월에 공개된 갤럭시S8에 전면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센서를 제공할 예정이었지만, 함량 미달로 이 마저 무산되었다.

결국 시냅틱스의 2016년 하반기 영업이익은 3,440만 달러로 2015년 7,910만 달러에 비해 두 배 이상 급감했다. 주당 가격도 반토막났다. 2015년 6월 100.4 달러에서 이달 6일 기준으로 48 달러까지 내려갔다.

반면, 커넥선트는 2016년 회계 년도 기준으로 1억 4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고, 순이익은 1400만 달러에 달했다. 커넥선트의 오디오 칩 사업은 음성인식 기술이 주목받으면서 총매출의 절반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커넥선트는 2011년 사모펀드 골든 게이트 캐피탈(Golden Gate Capital)에 인수가 됐으나, 2013년 부도가 난 후, 같은 해에 억만장자 투자가인 조지 소로스가 이끄는 QP SFM 캐피탈 홀딩스 (QP SFM Capital Holdings)에 다시 인수된 바 있다.

(wone0102@heraldcorp.com)



    <영어 원본 기사>

Synaptics seeks to acquire Amazon-supplier Conexant

[THE INVESTOR] US fingerprint and display chipmaker Synaptics -- currently struggling to offset Apple and Samsung Electronics’ supply cuts -- is hoping to create some new momentum with the acquisition of Conexant Systems, a semiconductor firm that provides the technology for Amazon’s voice assistant Alexa, industry sources said on April 7.

California-based Conexant is owned by billionaire investor George Soros’s QP SFM Capital Holdings. Its main product is the video and audio processing chip. For Alexa, one of the market’s leading AI assistant systems, the company supplies far-field voice recognition technology. Conexant is expected to cost Synaptics up to US$300 million, a price based on 15 times forward earnings estimates.

“Talks are still ongoing and will conclude soon in two to three weeks,” an industry source briefed on the matter told The Investor on the condition of anonymity.

Synaptics CEO Rick Bergman has reportedly been seeking a breakthrough with a possible tie-up with Conexant, the source added, noting that he has been under mounting pressure to restore the firm’s falling stock price. Synaptics’s share price soared to US$100.4 on June 5, 2015, but it closed at US$48 on April 6 on New York Stock Exchange.

The deal also could be a game changer for Synaptics, which is trying to come to terms with the reduced supply orders from top-tier smartphone makers Apple and Samsung for products such as the fingerprint sensor and display driver integrated circuit.

Synaptics was in the limelight after it beat Apple in acquiring Renesas SP Drivers, a Japan-based DDIC producer for liquid-crystal displays, for US$475 million in 2014. Much was expected from this deal since Renasas was then the sole supplier for Apple’s iPhones. But as of 2015, Apple has been diversifying its chip suppliers. And to further reduce its reliance on LCD displays, Apple is now planning to adopt OLED screens for some of its devices this year with aims to fully adopt them from 2018.

Synaptics’ profits from fingerprint sensors has also been slowing in recent years as Samsung, one of its key clients, has started to use its own fingerprint sensors for the latest flagship Galaxy S8, in addition to securing chips from other chipmakers including Taiwan’s Egis Technology for the mid-range Galaxy A.

Synaptics’ operating profit in the second half of 2015 stood at US$34.4 million, down from US$79.1 million on-year. Conexant’s audio chip business that made up almost 50 percent of the company’s total US$104 million revenue in 2016 has almost doubled over the past year, largely driven by supply deals with Amazon, Hewlett-Packard and other global set makers.

By Kim Young-won (wone0102@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