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애플의 힘은 정치로비...삼성의 3배

[코리아헤럴드(더인베스터)=김영원기자] 올해 미국 대선과 갤럭시 노트7 리콜 등으로 삼성그룹이 미국서 지출한 정치 로비자금이 122만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은 세배 많은 332만 달러를 지출했다.

미국 정치자금감시단체인 CRP (Center for Responsive Politics)에 따르면 삼성, 현대차, LG전자 등 우리나라 대기업 3개사는 올해 10월까지 총 205만 달러를 미국내 정치권 로비활동에 지출했다. 



삼성이 가장 많은 122만 달러를 사용했고 현대차와 LG전자는 각 71만달러와 12만달러를 지출했다.

삼성은 특히 특허나 통신산업과 관련된 법안 통과에 로비를 집중하고 있다고 CRP는 밝혔다.

이들 기업들에 미국시장 점유율은 글로벌사업 성패를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때문에 로비자금 지출 역시 해마다 늘고 있다.

물론 미국 기업들과 비교하면 여전히 미미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삼성의 경쟁사인 애플은 332만 달러를 지출했고 마이크로소프트와 제너럴모터스의 지출은 각 631만 달러와 648만 달러에 달했다.

(wone0102@heraldcorp.com)

<원본 영문 기사>

Samsung, Hyundai, LG spend US$2m for lobbying in US


[THE INVESTOR] Three Korean conglomerates Samsung Group, LG Electronics and Hyundai Motor have spent a combined US$2.05 million as of October this year on lobbying activities in the US, their crucial market, according to data compiled by the Center for Responsive Politics, a nonprofit group tracking political money.

Samsung was the largest spender among Korean firms as it spent US$1.22 million to lobby legislators involved in bills related to, among others, telecom services and intellectual property.

Hyundai Motor and LG were found to have spent US$710,000 and $120,000, respectively.

Their combined expenditure is still far below the spending by their US counterparts.

Key rivals such as Apple, Microsoft and General Motors spent a total of US$16.11 million, about eight times more than the Korean big three.

In the meantime, during the past presidential election this year, individuals from Samsung made a combined US$9,835 donations, with US$4,331, nearly half the amount, going to the Hillary Clinton camp. President-elect Donald Trump received US$1,075.

By Kim Young-won (wone0102@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