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멕시코대통령 면전에, "美, 장벽 설치 권리 있다"


멕시코를 31일(현지시간) 전격 방문한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자신의 미-멕시코 간 국경 장벽 설치 주장을굽히지 않았다.

반(反) 이민 기조를 고수해온 트럼프가 애리조나 주(州)에서 구체적인 이민공약공개를 몇 시간 앞두고 멕시코를 깜짝 방문해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다.

트럼프는 이날 멕시코시티 대통령궁에서 니에토 대통령과 비공개 면담을 한 뒤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불법 이민과 무기, 마약밀매를 막기 위해 자국 영토에 장벽을 설치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니에토 대통령의 면전에서다.

트럼프는 "우리는 국경에 담이나 물리적 장벽을 세우려는 어느 한 국가의 권리를 인정하고 존중해야 한다"면서도 "누가 장벽 비용을 댈 것인지는 논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이 불법 이민 종식, 안전한 국경 확보, 마약범죄 조직 해체, 나프타(북미자유무역협정) 개선, 역내 제조업을 통한 부의 유지 등의 5가지 분야에 공동 대처함으로써 유대관계를 개선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이어 "나프타로 멕시코가 득을 보고 있다"며 "이번 방문은 대단한 영광이며 양국은 북미 대륙의 안전과 번영, 자유를 유지하기 위한 공통 관심사를 공유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회동은 트럼프가 공화당 대선후보로서 외국 정상과 처음 공식으로 만나는 자리로 정치권과 언론의 관심을 끌었다.

니에토 대통령은 "허심탄회하고 건설적으로 공동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다"면서도 "서로 장벽 문제 등에 있어서는 이견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멕시코인들은 자신들을 부정적으로 비유한 트럼프의 과거 발언으로 상처를 입었다"며 "오해와 주장들이 대통령 후보인 트럼프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강조했다.

이어 "트럼프는 양국의 이익에 도움이 될 관계 구축에 진짜로 관심이 있는 것으로 확신한다"며 "불법 이민자들이 전체적인 측면에서 봤을 때 큰 의미가 없을 정도로 감소했다"고 부연했다.

트럼프는 이날 오후 1시 9분께 멕시코시티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그가 탄 비행기는 대통령 격납고로 이송돼 대기했다.

현지 언론들은 트럼프가 헬리콥터를 타고 로스 피노스로 불리는 대통령궁으로 이동해 페냐 니에토 대통령과 만났다고 전했다.

트럼프는 회동 직후 이민정책을 발표하기 위해 미 애리조나주 피닉스로 향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