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지나쌤

Playing chicken (치킨게임)

By KH디지털2

Published : Dec. 16, 2015 - 09:42

    • Link copied

The conflict between the central government and local educational offices over the financing of the early childhood education and care program is escalating, causing anxiety among parents with preschoolers. The government introduced the Nuri Curriculum, a universal care service for children aged 3 to 5, in 2013, in line with President Park Geun-hye’s campaign pledge to strengthen the state’s accountability for early childhood education and care.

[번역]
누리과정에 대한 중앙 정부와 지방 교육청 간의 갈등이 고조되면서 미취학 아동을 둔 부모들이 우려하고 있다. 정부는 미취학 아동 보육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강화하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에 따라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을 2013년에 도입했다.
[/번역]

Park’s intention was fine. She sought to reduce the parental burden of child rearing in order to raise Korea’s woeful fertility rate and increase female workforce participation. But the problem was that she expanded childhood education and care services too rapidly, imposing an excessive burden on state coffers. So the government arranged for educational offices in provinces and municipalities to take over the funding responsibility for the Nuri Curriculum from 2015.

[번역]
박 대통령의 의도는 좋았다. 그녀는 출산율을 올리고 여성 노동력의 참여를 늘리기 위해 아이 앙육의 짐을 덜어주고자 했다. 그러나 문제는 그녀가 너무 급속히 무상보육을 확대해 국고에 지나친 부담을 안겼다는 것이었다. 따라서 정부는 2015년부터 지자체와 지방 교육청이 자금조달 책임을 물려받도록 했다.
[/번역]

Yet local educational offices revolted, arguing their coffers were not deep enough to finance the program on their own. This year, the central government shouldered 500 billion won ($430 million) of the program’s total cost of about 3.9 trillion won. For next year, the government at first planned to cut off support entirely, but then allocated 300 billion won in the face of outcries from local educational superintendents.

[번역]
그러나 지방 교육청은 자체적으로 누리과정의 자금을 조달할 정도로 재정이 충분치 않다며 반발했다. 올해 중앙정부는 누리과정 예산 3조9천억원 중 5천억원을 부담했다. 정부는 내년에는 지원을 완전히 중단할 계획이었으나 지방 교육청의 항의로 3천억원을 할당했다.
[/번역]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sserts that local educational offices will have enough funds next year to finance the program, as the central government has increased educational grants for local governments by 1.8 trillion won. Furthermore, local governments will see their tax revenues increase next year due to brisk property transactions and a hike in cigarette prices. Local educational offices, the ministry notes, are poised to benefit from increased tax revenues.

[번역]
기획재정부는 지자체에 대한 교육 보조금을 1조8천억원 늘렸으므로 지방 교육청에 내년 누리과정 예산이 충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게다가 지자체는 활발한 부동산 거래, 담뱃값 인상으로 내년 세수가 늘어날 것이다. 기재부는 지방 교육청이 세수 확대로 이익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번역]

Yet local educational authorities offer a different story. They claim that their finances are not in good shape. So they demand that the central government increase its support to 2.1 trillion won in 2016, slightly more than a half of the total cost of 4 trillion won.

[번역]
그러나 지방 교육청의 이야기는 다르다. 그들은 재정 상황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따라서 중앙정부가 2016년 지원을 총 비용 4조원의 절반이 약간 넘는 2조1천억원으로 늘려줄 것을 요구했다.
[/번역]

They demand 2.1 trillion won because that is the cost of providing the Nuri Curriculum through day care centers. The remaining 1.9 trillion won is required to offer the service through kindergartens. They distinguish child care centers from kindergartens because the jurisdiction over the former belongs to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which means local educational offices are not responsible for their operation.

[번역]
어린이집 누리과정에 드는 비용이므로 2조1천억원을 요구한 것이다. 나머지 1조9천억원은 유치원 누리과정에 필요하다. 어린이집은 보건복지부가 관할하므로 지방 교육청은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구별한다. 지방 교육청은 어린이집 운영에 책임이 없다는 뜻이다.
[/번역]

For this reason, they refuse to earmark a budget for day care centers, insisting the central government foot the bill. The central government and local educational offices have been playing a game of chicken for more than a year. People are sick and tired of the never-ending conflict between the two sides.

[번역]
이런 이유로 지방 교육청은 중앙 정부가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부담해야 한다며 어린이집에 대한 예산 배당을 거부하고 있다. 중앙 정부와 지방 교육청은 1년 넘게 서로 치킨게임을 벌이고 있다. 국민들은 양측의 끝없는 갈등에 지쳤다.
[/번역]

Each of them may have a case to make, but they should realize that parents with kids suffer while they are engrossed in playing chicken. They should sit for talks to resolve their differences once and for all.

[번역]
양측 각각 논거가 있을 수 있으나 서로 도발하는데 몰두해 있는 동안 아이 부모들이 고통 받고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 양측은 이견을 한번에 해소하도록 대화를 나눠야 한다. (코리아헤럴드 12월08일자 기사)
[/번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