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아시아나기 샌프란서 착륙사고…2명 사망

현지 언론 "사망 1∼2명에 부상자 30명 이상"…공식 확인 안돼

 

6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착륙하다 활주로에 충돌한 아시아나항공 214편 B777-200 여객기 잔해로, KTVU 화면을 캡처한 것이다. 서울에서 출발한 이 사고기의 동체 대부분이 화재로 소실되고 날개와 꼬리 부분이 부러졌으나 승객 292명, 승무원 16명 등 탑승자 308명은 전원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AP=연합)
6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착륙하다 활주로에 충돌한 아시아나항공 214편 B777-200 여객기 잔해로, KTVU 화면을 캡처한 것이다. 서울에서 출발한 이 사고기의 동체 대부분이 화재로 소실되고 날개와 꼬리 부분이 부러졌으나 승객 292명, 승무원 16명 등 탑승자 308명은 전원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AP=연합)


미국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서 6일 (현지시간) 아시아나항공 OZ 214편 여객기가 착륙 중 충돌사고를 일으켰다.

사고는 한국에서 출발한 여객기가 공항에 착륙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이지만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으며 사상자 규모도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KTVU와 KCBS 방송 등 현지 언론은 샌프란시스코 소방국 관계자를 인용해 사고기에 291명이 타고 있었으며 최소 2명이 숨지고 61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샌프란시스코 공항 관계자는 "1명이 사망했고 부상자는 최대 30명으로  보인다"면서 "정확한 사상자 수는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도 한국 영사관  관계자를 인용해 "이번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20∼30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린 런스포드 미국연방항공청(FAA) 대변인은 이날 아시아나 항공 소속 보잉  777기가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착륙하던 도중 활주로와 충돌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 항공기 사고로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은 폐쇄됐으며 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던 대한항공 항공기 등은 인근 로스앤젤레스 공항으로 회항하는 등  샌프란시스코 공항의 항공기 이·착륙이 통제되고 있다.

사고는 현지시각 오전 11시 20분께에서 11시 43분 사이에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항 관계자에 따르면 사고기는 제2 활주로에 착륙하던 중 비행기 앞쪽이  들리면서 꼬리 부분이 활주로에 닿았고 이 과정에서 동체가 돌면서 화재가 발생해  비행기 뒷부분이 날아갔다.

미국 CNN 방송은 목격자를 인용해 여객기가 활주로에 착륙하는 순간 바퀴  부분에 불꽃이 튀면서 동체가 휜 연기에 휩싸였으며 승객들이 탈출했다고 보도했다. 

사고 발생 이후 소방차가 공항에 출동했으며 사고기는 동체 천장까지 불에 탔고 화재는 진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 등에는 여객기에서 연기가 나고 승객들이 비상 슬라이드를 이용해  탈출하는 동영상이 올라 있다.

사고기에 가족이 타고 있었던 현지 주재원 강 모씨(38)는 "사고 발생 직후 항공기에 타고 있던 아내가 다치지 않아 비상 탈출용 슬라이드를 타고 대피했다는  연락이 왔으나 그 이후 연락이 되지 않고 있어 공항 내 응급 처치실 등을 돌아다니며 가족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사고기에 승객 291명, 승무원 16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사고 이후 승객과 승무원 전원이 대피했다고 밝혔다.  

보잉 777기는 장거리 여객기로 많이 이용되는 기종 중 하나로 246∼300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다. 

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는 곧 사고 원인과 피해자 현황 등에 대해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미국에서 가장 최근에 발생한 대규모 항공기 사고로는 2001년 255명의 승객을 태운 뉴욕발 도미니크 공화국행 아메리칸 에어라인(AA) 587기 추락이 있다. 이 항공기는 뉴욕 케네디 공항 이륙 직후 케네디 공항 인근에 떨어졌다.

그 이후 인명 피해가 유발된 사고로는 2009년 2월 19일 콜건에어가 운항을 맡고 있던 콘티넨털항공기가 뉴욕주 버펄로 주택가에 떨어져 탑승객 48명과 현지 주민  1명 등 49명이 사망한 것이다. (연합뉴스)

<관련 영문 기사>

S. Korean task force working with U.S. gov't in response to jet crash

South Korean government officials said Sunday they have formed a task force of diplomats and will also work with their U.S. counterparts in response to the crash of a South Korean passenger jet in San Francisco.

The foreign ministry said its task force will be in contact with the South Korean consulate general in the U.S. city and other relevant local agencies to keep a tab on the developments after an Asiana Airlines Boeing jet crashed and caught fire as it landed at San Francisco International Airport.

According to San Francisco fire and airport officials, at least two people have been killed and dozens of others have been injured, among 291 passengers and 16 crew members on board.

South Korea announced on Sunday that the two victims were Chinese. Choi Jeong-ho, the head of the transport ministry's aviation policy bureau, told reporters that the nationalities of the two have been confirmed by the foreign ministry here.

According to the transport ministry, there were 141 Chinese passengers on board, joined by 77 South Koreans and 61 Americans, among others. Of 291 passengers, 260 were adults and 31 were children under the age of 12. 

Foreign ministry officials said that Han Dong-man, the consul general in San Francisco, is at the scene of the accident and has asked Edwin Lee, the mayor of San Francisco, for the city's support.

According to the ministry, Han was already at the airport at the time of the crash because he had been scheduled to fly to South Korea for a conference of consuls general set to open on Monday.

Other South Korean diplomats in the U.S. city have been dispatched to local hospitals known to be treating injured passengers, officials here added.

The ministry also said one diplomat will be dispatched to San Francisco to assist South Korean diplomats at work there. Earlier in the day, a senior ministry official had said the ministry was considering sending a fast response team to the U.S. city.

The official added that the South Korean Embassy in Washington has been assured of the U.S. government's support in dealing with the aftermath of the crash. Also according to the official, Sung Kim, the U.S. ambassador to Seoul, has told the foreign ministry that the U.S. will facilitate trips by families of the Asiana passengers as necessary.

Separately, South Korea's transport ministry said it sent its investigation team to San Francisco on Sunday to work with the U.S.

officials there.

Officials from the ministry, the National Transportation Safety Board of the U.S., Asiana and Boeing will participate in a joint investigation, South Korean officials said.

In a media briefing, Choi, the transport ministry official, said no exact cause of the crash has been determined. U.S.

officials have ruled out terrorism.

"We have not been able to contact pilots of the plane because they're currently under investigation in the U.S.," Choi said. "Our investigators will first review the black box, control tower audio and other information we can get our hands on early to determine the cause." (Yonhap News)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