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FSS levies fines on 3 foreign brokerages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imposed on three foreign-owned brokerage firms ― Deutsche Securities Korea, Credit Suisse’s Korean operation and CLSA Korea ― fines worth 37.5 million won ($35,000) each for breaching real-name account rules.

They were also issued a caution.

A foreign securities firm has expressed unease about the nation’s financial regulator’s recent sanction on them for leaking customers’ information abroad.

An executive from one of the three firms, who declined to be named, said his firm understood and has been abiding by the local regulations. “But there is a long story behind it. (What we did) is a norm in foreign firms,” he told The Korea Herald.

“Providing trade history to multiple people in the same companies or global system is legal in all countries around the world except Korea as they are considered group clients,” he said.

He claimed that it is legal for foreign companies to share client information among the same companies and affiliate firms. “The violated special law can be somewhat unfitting when it comes to international security trading.”

By Chung Joo-won
(joowonc@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외국증권사 “왜 한국서만 처벌하나”

한 외국계 증권사가 감독당국의 서울지점 제재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금융위원회는 최근 도이치증권, 크레디트스위스증권, CLSA코리아증권 등 3개 금융회사의 서울지점을 징계했다. 고객의 거래내역을 외부에 무단으로 유출한 혐의다.

이에 대해, 해당 업계의 한 임원은 사사로운 이익을 위해 고객정보를 넘기는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불법누설 했다는 식으로 이미지가 나쁘게 전해졌다. 그러나 이는 외국계 회사들이 일반적으로 해왔던 업무”라고 말했다. 해외시장에선 용인되는 사례라는 설명이다.

CLSA코리아증권의 경우 지난 2007년 3월부터 2012년 3월까지 고객 3천여 명의 거래내역을 계열사 7곳이 조회할 수 있도록 한 혐의를 받고있다. 도이치증권과 크레디트스위스 서울지점도 비슷한 혐의로 주의조치를 받았다.

금융위와 금융감독원은 지난 24일 관보용 홈페이지를 통해 3개 증권사를 제재(임원 경고, 과태료 부과 등) 했음을 공시한 바 있다. 그러나 이를 언론에 알리진 않았다.

(코리아헤럴드 정주원)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