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S. Korea considers competitive bidding for spy drone acquisition

A model of Global Hawk surveillance drone, made by U.S.-based Northrop Grumman Corp. (AP)
A model of Global Hawk surveillance drone, made by U.S.-based Northrop Grumman Corp. (AP)

With the United States moving toward the sales of Global Hawk advanced spy drones at a higher than expected price, South Korea may adopt competitive bidding to negotiate a better offer for the high-altitude drones along with other potential deals on the table, a senior government official said Wednesday.

Seoul has shown interest in the high-altitude, long-endurance Global Hawk drones to conduct intelligence missions on North Korea, as it is preparing to take over wartime operational control from Washington at the end of 2015.

But the sale, which needs approval from the U.S. Congress, has been pending under a voluntary non-proliferation pact, Missile Technology Control Regime, which limits exporting ballistic missiles and other unmanned delivery.

The hurdle is expected to be cleared as the U.S. Defense Department has proposed selling South Korea four Global Hawk surveillance drones made by Northrop Grumman Corp. in an order valued at $1.2 billion, according to the Pentagon‘s Defense Security Cooperation Agency.

The price is nearly a three-fold jump from the initial price estimated by the defense ministry, and much higher than $875 million offered by the U.S. government in July 2011.

As questions arise over the current plan to buy the drones through the Foreign Military Sales (FMS) program, a senior official said the government is considering competitive bidding to get a better deal.

“(The government) will reconsider how to purchase Global Hawk-level high-altitude spy drones early next year,” the official said, asking for anonymity. “Not only this certain aircraft but also other drones could be included in the procurement program.”

Although the Pentagon has asked the U.S. Congress to permit the sales of the Global Hawk drones, the official said the Seoul government has not confirmed the selection and has considered other high-altitude drones, including the AeroVironment’s Global Observer and Boeing‘s Phantom Eye.

Global Hawk drones, akin to Lockheed Martin’s U-2 spy plane, may be optimized to scan large areas for stationary and moving targets by day or night, despite cloud cover.

The latest move is based on a study by the Korea Institute for Defense Analysis released in October 2011 that suggested change in the acquisition program to consider other spy drones, which are still under development, effectively calling for competitive bidding.

In response to growing concerns over the bloated price, the official said the South Korean government will enter into formal negotiations only after the price and other conditions required by the military are deemed appropriate.

The latest move comes after Seoul and Washington agreed in October to extend South Korea‘s missile range to 800 kilometers to be capable of striking all of North Korea. Pyongyang’s firing of a long-range rocket earlier this month further deepened security woes in the region as Seoul and Washington believe the launch was a test for the North‘s ballistic missile technology, South Korea’s possible Global Hawk purchase would mark the system‘s first sale in the Asia-Pacific region. Sales have already been made to the North Atlantic Treaty Organization (NATO). (Yonhap News)



<관련 한글 기사>



글로벌호크, 팬텀아이 등 스파이드론 도입 경쟁

북한 전역을 정밀 감시하기 위한 고(高)고도 무인정찰기 도입 사업추진방식이 내년 초에 재검토된다.

정부의 한 핵심 관계자는 26일 “글로벌호크급의 무인정찰기를 도입하는 사업추진 방식이 내년 초에 재검토될 것”이라면서 “특정 기종만이 아닌 다른 기종도 사업 대상에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부는 미국 국방부가 의회에 글로벌호크 판매를 요청한다고 하더라도 글로벌호크만을 구매한다고 한 적이 없다”면서 “경쟁 구도로 갈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경쟁 기종을 검토해왔다”고 말했다.

정부의 이런 방침은 작년 10월 한국국방연구원(KIDA)의 연구용역 결과를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위사업청의 의뢰로 고도도 무인정찰기 도입 사업의 최적 방안을 연구한 KIDA는 “현재로서는 글로벌호크만을 들여올 수 있지만 군이 ROC(작전요구성능)를 수정할 수 있으면 다른 기종도 도입할 수 있다”면서 “사업추진기본전략의 변경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를 제시했다.

이는 사실상 경쟁구도로 사업추진방식을 변경해야 한다는 의미다.

정부 관계자는 미 국방부가 글로벌호크 1세트(4대)의 가격을 12억 달러(1조3천억원)로 제시한 데 대해 “미측이 지난 10월 우리측에 제시한 8천억원 밑으로 갈 수밖에 없다”면서 “그러나 우리가 원하는 가격과 조건이 맞아야지만 협상해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내년 초에 사업추진 방식이 경쟁구도로 확정된다고 해도 고고도 무인정찰기는 2017년 이후에나 한국에 도입될 수 있어 대북 감시정찰 공백이 우려되고 있다.

정부는 전시작전통제권이 전환되는 2015년까지 고고도 무인정찰기를 도입해 북한 전역을 정밀 감시한다는 계획이었으나 미측이 글로벌호크 판매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일정이 늦춰졌다.

고고도 무인정찰기 대상 기종으로는 미국의 글로벌호크와 팬텀아이, 글로벌옵저버 등이다. 글로벌호크를 제외한 두 기종은 시험평가가 진행되는 등 개발 중이다.

글로벌호크는 지상 20㎞ 상공에서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첩보위성 수준급의 무인정찰기이다. 작전 비행시간은 38~42시간이며 작전 반경은 3천㎞에 이른다.

팬텀아이는 19.8㎞ 상공에서 최장 4일간 비행할 수 있고, 적 레이더에 방해받지 않고 0.3m 해상도의 정보수집이 가능하다. 150마력 엔진 2기를 탑재하며 날개 길이 45.7m, 순항속도는 시속 280여㎞이다.

글로벌옵저버는 적의 대공미사일이 미치지 못하는 20km 상공에서 일주일간 비행할 수 있고, 인공위성을 통해 운용된다. 날개 길이 53m에 정찰 반경은 500km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