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Seoul to get more powerful, longer-range ballistic missiles

Seoul to get more powerful, longer-range ballistic missiles


Seoul and Washington have agreed on revising a bilateral guideline to allow South Korea to develop more powerful ballistic missiles with a range of up to 800 km, up from the previous 300 km, Cheong Wa Dae said Sunday.

The revision is expected to strengthen deterrence against North Korea as the maximum range, from South Korea’s central region, covers all military sites in the communist state.

The weight of the payload is to remain at 500 kg when the range is 800 km, but it can increase proportionately should the range decrease,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Under a “trade-off” principle, the weight could more than triple if the range is at 300 km.

The allies have also agreed to raise the ceiling on the payload weight of unmanned aerial vehicles to 2,500 kg, up from the previous 500 kg, giving a boost to Seoul’s efforts to acquire advanced surveillance and combat aircraft.

“Our government delivered to the U.S. government the revision to the 2001 missile guideline on Oct. 5,” Chun Young-woo,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told a press conference at Cheong Wa Dae.

“This is the outcome that resulted from the combination of the best South Korea-U.S. relationship, personal friendship between their leaders, and trust and partnership between the allies.”

Chun added South Korea has now secured “effective, various means” to secure the life and safety of our people by promptly neutralizing nuclear and missile forces in case of North Korea’s armed attack or provocation.

The allies did not make any agreement over restrictions on Seoul’s development of civilian-purpose solid-fuel rockets as the recent negotiations focused on ways to better deal with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threats, he explained.

“We shared the understanding that we will discuss the civilian rocket issue later at an appropriate time,” he said.

Seoul notified China, Russia and Japan in advance of the guideline revision, Chun said without elaborating on their responses.

South Korea has long pushed for the revision of the guideline ― first forged in 1979 and amended in 2001 ― as it does not reflect the changing security environment where neighboring states including the North have increasingly formidable missile capabilities.

Seoul initially suggested that the range be extended to around 1,000 km to put core military targets in the North within striking range.

It particularly underscored the need for stronger self-defense as it prepares to retake wartime operational control from Washington in December 2015, after which the South would take a leading role in the case of a war, with the U.S. providing support.

But Washington was apparently reluctant as the revision could undermine its global initiatives of non-proliferation and arms control, and could provoke China, Russia and Japan, not to mention the North.

Analysts say that the U.S. might have been uncompromising as the revision could prompt other partners with similar missile deals to seek their own amendment. Instead, it argued the South could rest assured as the U.S. assets under the allies’ combined forces can effectively handle North Korean threats.

Experts welcomed the revision, stressing that longer-range missiles would become South Korea’s strategic military assets to deal with changing security conditions in East Asia.

“Washington appears to have made much concession as the 800 km range extends to some neighboring states,” Yang Uk, a senior research fellow at Korea Defense and Security Forum, told The Korea Herald.

“Aside from North Korea, as China becomes more aggressive, having recently launched its first aircraft carrier into service, the U.S. might have relaxed the missile limit for Seoul.”

The UAV-related change has paved the way for Seoul’s acquisition of advanced unmanned surveillance drones and combat aircraft.

With an aim to deploy them in 2021, the South Korean military has recently launched a 500 billion won ($447 million) project to indigenously develop an unmanned combat aerial vehicle.

It has also sought to acquire an unmanned surveillance plane such as the Global Hawk spy drone to enhance intelligence capabilities ahead of the OPCON transfer. The largest drone, Global Hawk, is capable of carrying a payload weighing up to 2,268 kg.

The guideline was forged in 1979 as South Korea sought to bolster self-defense capabilities to better handle North Korean threats. It initially limited the range to 180 km while banning Seoul from mounting a payload weighting more than 500 kg to block the use of nuclear warheads.

As the South needed core technology and components for its missile development amid its heavy diplomatic and economic dependence on the U.S., it could not help but comply with the guideline, analysts say.

Security concerns had also grown deeper in the late 1970s as then U.S. President Jimmy Carter with his signature human rights-based foreign policy had some friction with then general-turned-President Park Chung-hee and moved to withdraw American troops from the peninsula.

As the North and other surrounding nations continued to enhance missile capabilities, Seoul increased its calls for the revision or abolition of the guideline. After years-long negotiations with the U.S., the allies agreed in 2001 to extend the range to 300 km.

With the limits, Seoul has instead focused on developing cruise missiles. But the missiles are much slower and, thus, easier to intercept.

Despite the 2001 revision, South Koreans’ calls for the range extension have persisted due to the growing “missile gap” of some two decades with North Korea.

North Korea succeeded in test-firing a Rodong ballistic missile with a range of 1,300 km in 1993. It has already deployed its longest-range ballistic Musudan missile with a range of 3,000-4,000 km since 2007. The Musudan, in theory, brings Guam, a key U.S. strategic base in the Asia-Pacific region, within its range.

The Taepodong-2 missile is the North’s longest missile under development. It is presumed to have a range of more than 6,700 km, enough to hit parts of Alaska, but still short of reaching the U.S. mainland. The missile’s tests are believed to have failed.

By Song Sang-ho (sshluck@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미사일 사거리 연장, 북한 전역 커버한다


한미가 한국군의 탄도미사일 사거리와 탄두중량을 늘리고 한국형 무인폭격기 개발을 가능하도록 합의한 것은 군사적으로 의미가 크 다는 평가를 국방부는 내놓았다.

한미는 7일 300㎞로 묶여 있는 한국군의 탄도미사일 사거리를 800㎞로 늘리고 탄두중량은 500㎏을 유지토록 했다. 대신 550㎞ 미사일에 대해서는 탄두중량을 1천㎏으로, 300㎞ 미사일은 탄두중량을 최대 2천㎏까지로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

500㎏으로 제한된 무인항공기(UAV) 중량도 2천500㎏까지 늘리는데 합의했다.

◇파괴력 2~4배 늘어..탄두중량 규제 사실상 해제 = 이번 협상 결과에 따라 한국군의 탄도미사일 탄두중량 규제가 군사적으로는 사실상 해제됐다는 평가가 우선 나오고 있다.

개정 전 미사일지침은 탄두중량을 500㎏으로 제한했지만, 북한의 대부분 미사일 기지를 타격권에 두는 550㎞의 미사일은 탄두중량을 1천㎏까지 개발할 수 있게 됐다.

특히 현재 실전 배치된 300㎞의 현무미사일은 탄두중량을 2천㎏까지로 개량할 수 있게 된 것도 큰 의미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탄두중량은 파괴력과 직결되기 때문에 이번 협상 결과에 따라 우리 군 탄도미사 일의 파괴력은 2~4배 늘게됐다고 국방부는 강조했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우리 현무-2 미사일 1발이 북한의 탄두중량 1천㎏짜리 스커드(ER) 미사일 3~4발에 견줄 수 있다"고 평가했다. 우리 군은 사정 300㎞의 '현 무-2A', 사정 500㎞의 '현무-2B' 등의 탄도미사일을 배치해놓고 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사거리 800㎞ 미사일의 탄두중량을 현행대로 500㎏으로 묶어놓은 것은 아쉽다는 평가를 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800㎞ 이상 북한지역에는 군사적인 목표물이 없다"면서 "북한의 단거리 지대지미사일인 KN-02(사정 120㎞) 위협으로부터 충분히 벗어난 중부지역을 기준으로 할 때 북한 전역이 550㎞ 이내에 있다"고 설명했다.

다른 관계자는 "이번 합의에 따라 우리 군은 800㎞ 이상, 탄두중량 무제한으로 탄도미사일 연구 개발 시험이 가능해졌다"면서 "다만 연구 개발 시험에 국한할 뿐 생산 배치는 못한다"고 강조했다.

포항을 기점으로 한반도 오른쪽 최북단인 북한의 함북 온성까지는 800㎞이다. 

충북 음성에서 온성까지는 550㎞이다. 한반도 왼쪽 최북단인 신의주지역은 남한 어디서든 사거리 800㎞ 미사일로 타격할 수 있다.

우리 군의 탄도미사일은 고체연료에, 이동형 발사대로 발사하기 때문에 남한 어 디서나 북한의 표적을 자유롭고 신속하게 타격할 수 있다.

미사일 전문가들은 중부지역을 기준으로 가장 위협이 되는 북한의 미사일 기지는 300㎞내가 4~5개, 400㎞내가 6~7개, 550㎞내가 9~10개일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사거리 800㎞ 미사일..탄두 대기권 재진입 기술 등 확보가능 = 군사전문가들은 한국군이 사거리 800㎞ 미사일을 개발하면 탄두 대기권 재진입 기술도 확보할 수 있 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국방부의 한 전문가는 "사거리가 600㎞ 이상이면 미사일 궤도의 중간단계에서 탄두가 대기권 밖으로 나갔다가 대기권 내로 재진입(Re-entry)하게 되므로 탄두  재 진입 기술에 대한 발전이 가능해 질 것"이라면서 "우주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 라고 설명했다.

특히 전문가들은 800㎞ 거리까지 탄도미사일이 도달하는 시간은 15분이면 충분하기 때문에 중간에 요격도 불가능해 적 기지에 심대한 타격을 줄 것이라고  강조하 고 있다. 반면 순항(크루즈)미사일은 같은 거리를 비행하는데 70여분이 걸린다.

또 600㎞ 이상의 탄도미사일은 군사적으로 특수한 목적을 달성할 수 있는 특수탄이나 다탄두 기술을 확보하는데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하고 있 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재래식 탄두로 적진 넓은 지역을 초토화할 수 있는 다탄 두를 개발할 수 있다"면서 "300㎞ 미사일로 북한의 굵직굵직한 곳을 모두 파괴할 수 있는데도 800㎞ 이상의 미사일을 갖겠다고 하면 주변국에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중량 2천500㎏ UAV 개발..한국형 '드론' = 한국군의 무인항공기(UAV) 전체중량도 500㎏에서 2천500㎏으로 늘어난다.

그간 우리 군은 개정 전 미사일지침에 따라 전체중량 500㎏ 이상의 UAV는 개발하지 못했다. 중량 500㎏으로는 해상도 높은 저고도 무인정찰기도 개발할 수 없다고 한다.

전문가들은 UAV에 장착되는 정찰카메라나 생존 장비의 무게만 900여㎏에 이른다 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협상 결과에 따라 2천500㎏ 무게의 UAV를 개발한다면 장비 외에 1천㎏ 이상의 무장 장비를 추가로 장착할 수 있게 된다. 즉 정찰카메라 등의 장비 외에 지하 시설을 파괴할 수 있는 합동직격탄(JDAMㆍGBU-38)을 6발까지 달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즉 한국형 '드론'과 같은 무인폭격기를 실제 개발할 길이 열린 것이다.

한 전문가는 "한반도 작전 환경에 적절한 UAV 탑재중량은 1천㎏이면 충분하다"면서 "하지만 이번에 세계 최고수준의 무인정찰기인 글로벌호크의 중량(2천250㎏)에 버금가는 중량을 가진 UAV를 개발하도록 한 것은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