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Popcorn ingredient linked to Alzheimer's

(MCT)
(MCT)

Diacetyl, a flavoring used to produce the buttery flavor and aroma of microwave popcorn and other food, may be linked to Alzheimer’s, U.S. researchers say.

Robert Vince, director of the Center for Drug Design at the University of Minnesota, and colleagues Swati More and Ashish Vartak said diacetyl has been the focus of research recently because it is linked to respiratory and other problems in workers at microwave popcorn and food-flavoring factories.

In addition to microwave popcorn, diacetyl is used in margarines, snack foods, candy, baked goods, pet foods and other products such as beer or some chardonnay wine, the researchers said.

Vince‘s team said it realized that diacetyl has an architecture similar to a substance that makes beta-amyloid proteins clump together in the brain -- this clumping is the hallmark of Alzheimer’s disease.

The study, published in the journal Chemical Research in Toxicology, found diacetyl increased the level of beta-amyloid clumping. In addition, the study found at real-world occupational exposure levels, diacetyl also enhanced beta-amyloid‘s toxic effects on nerve cells growing in the laboratory.

Other laboratory experiments also showed diacetyl easily penetrated the “blood-brain barrier,” which keeps many harmful substances from entering the brain, Vince said.

“In light of the chronic exposure of industry workers to diacetyl, this study raises the troubling possibility of long-term neurological toxicity mediated by diacetyl,” the researchers said in a statement. (UPI)



<관련 한글 기사>

"팝콘 주요성분, 치매 유발한다"

팝콘에 고소한 맛과 향을 부여하는 첨가물인 다이아세틸(diacetyl)의 섭취가 퇴행성 뇌질환 알츠하이머 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미국 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네소타대학교의 로버트 빈스와 연구진은 인스턴트 팝콘과 음식 첨가물 공장의 근로자들에게 순환계를 비롯한 여러 건강 질환을 일으키는데 다이아세틸이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이에 초점을 맞추어 연구를 실시했다.

다이아세틸은 인스턴트 팝콘뿐만 아니라 마가린, 과자, 사탕, 빵, 애완동물 사료에도 들어가며 심지어 맥주나 일부 샤르도네 품종 와인에도 들어간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연구 결과 다이아세틸이 두뇌에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의 군집을 형성하는 물질과 유사한 구조를 지닌다는 것이 발견되었는데, 이 군집은 두뇌가 알츠하이머 병에 감염되었음을 의미한다.

이 연구는 다이아세틸이 문제의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의 수치를 증가시키는 것을 발견했고, 다이아세틸과 관련된 직종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신경세포 내 베타아밀로이드 독성을 증대시키는 결과를 도출시켰다.

또한 다이아세틸이 두뇌를 유해물질로부터 보호해주는 ‘혈액-뇌장벽’을 쉽게 투과하는 것으로 관련 별도의 실험이 밝혀냈다.

연구진은 결과 발표를 통해 다이아세틸과 관련된 산업의 근로자들이 만성적으로 이에 노출될 경우 장기적인 신경유독성과 관련된 심각한 문제를 유발할 공산이 크다고 경고했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