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Mystery of ‘monster’ stars solved

An illustration of the Wolf-Rayet star R136a1, the most massive star known. Credit: Wikimedia Commons, Creative Commons License.(UPI)
An illustration of the Wolf-Rayet star R136a1, the most massive star known. Credit: Wikimedia Commons, Creative Commons License.(UPI)
Astronomers in Germany say four “monster” sized stars in a nearby galaxy, but so far found nowhere else, are the result of “mergers” of stars in twin systems.

The stars, as much as 300 times as massive as the sun, were discovered in 2010 in the giant star cluster R136 in the nearby galaxy the Large Magellanic Cloud, astronomers said.

Until that discovery, observations of the Milky Way and other galaxies had suggested the upper limit for stars formed in the present day universe was about 150 times the mass of the sun.

The newly discovered four ultramassive stars are a significant exception to this widely accepted limit, astronomers said.

However, computer models showed the massive stars weren‘t formed at that size but were the result of cosmic collisions between more average sized stars.

“Once these calculations were done, it quickly became clear that the ultramassive stars are no mystery,” Sambaran Banerjee of the University of Bonn said.

“With so many massive stars in tight binary pairs, themselves packed closely together, there are frequent random encounters, some of which result in collisions where two stars coalesce into heavier objects.

”The resulting stars can then quite easily end up being as ultramassive as those seen in R136.“(UPI)


<관련 한글 기사>

태양 300배 괴물 별... 대체 어떻게?!


독일의 천문학자들이 가까운 은하에서 ’괴물’ 규모의 별 4개를 발견했다. 그들은 이 거대 별들이 원래 두 개였던 쌍성이 하나로 합쳐지면서 탄생했다고 말했다.

태양 질량의 300배에 달하는 이 거대한 별들은 2010년 대 마젤란 은하의 R136 거성군에서 발견됐다.

이 별들이 발견되기 전까지는 태양 질량의 150배까지가 별이 생성될 수 있는 상한선으로 관측됐다.

즉 이번에 새롭게 발견된 별들은 기존의 한계를 뛰어넘는 초 거대별이다.

그러나 원래부터 이 크기로 탄생한 것은 아니다. 천문학자들은 이 별들이 평균 질량에서 태어났으나 서로 결합해 어마어마한 질량을 갖게 된 것으로 보고 있다.

독일 본 대학교의 샘버런 배너제는 "계산을 해 보면, 이처럼 어마어마한 질량이 결코 미스테리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질량이 아주 큰 두 별이 쌍성으로 놓였을 때, 둘의 거리가 가까우면 무작위로 충돌이 생긴다,"며 "결과 R136에서 관측된 것처럼 어마어마한 질량의 별이 탄생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코리아헤럴드(khnews@heraldcorp.com)


<이 시각 인기 기사>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