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Tokyo spearheads protests against monuments for Korean women: source

The Japanese government has ordered its diplomats in the U.S. to step up efforts to block the erection of monuments here for Korean women forced to serve as sex slaves for Japan's imperialist troops during World War II, a source said Tuesday.

Japan's foreign ministry has "directed its Consul General in New York to actively protest monuments to comfort women being erected by Korean-American groups here," said the Nelson Report, a private information service provider based in Washington.

Its claim has not been formally confirmed. Responding to Yonhap News Agency's inquiry on the matter, the Japanese Embassy in Washington said it would take some time to provide a formal answer.

The Nelson Report, which has a track record of providing some correct information on sensitive diplomatic issues, though not always, said Tokyo is taking issue with not only such monuments but also the numbers of victims cited.

South Korea's activist groups say thousands of Korean women were kidnapped and raped by Japanese soldiers in the early 1900s, when Korea was under Japan's brutal colonization.

Most recently, the Korean-American community in New Jersey was successful in placing a small monument in a local park.

Japanese people here have been protesting such a move.

The U.S. government refuses to be drawn into the issue.

"The placement of memorials in local U.S. parks is not within the purview of the State Department," a State Department official said, requesting anonymity.

As the U.S. pushes for stronger trilateral cooperation with South Korea and Japan to buttress its "pivot" towards Asia, bilateral relations between Seoul and Tokyo remain stalled due to longstanding disputes over their shared history and conflicting territorial claims.

Last month, amid a public uproar, South Korea abruptly shelved a plan to sign an accord with Japan on sharing military information.

South Koreans believe Japan should first offer a sincere apology for its actions.

Japanese government officials may be irritated by a separate news report that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has ordered the use of the terminology "sex slaves," instead of just "comfort women," to describe the Korean victims.

Clinton's department has neither confirmed nor denied the report. (Yonhap News)




<한글 기사>

"日, 위안부기림비 적극 항의 지시"

외교소식통 "日, 클린턴 `성노예' 표현에 발끈"

일본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정부가 최근 논란이 된 미국 뉴저지주(州)의 위안부 기림비 철거운동을 직접 지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0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일 외무성은 최근 자국 뉴욕 총영사에게 재미 한인들이 추진하고 있는 위안부 기림비 건립에 대해 적극적으로 항의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무성은 더욱이 기림비 건립 자체뿐만 아니라 기림비에 새겨질 한인 희생자의 숫자와 문구 등에 대해서도 뉴욕주와 뉴저지주 등에 이의를 제기토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런 움직임은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이 지난 3월 한ㆍ미 외교장관 회담에서 위안부에 대해 '강요된 성노예(enforced sex slaves)'라고 표현한 뒤 앞으로 정부 공식문서에 `위안부(comfort women)'라는 용어 사용을 금지토록 지시했다는 후문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해석됐다.

평소 여성인권 문제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여온 클린턴 장관의 이런 `방침'은 가뜩이나 민감한 한ㆍ일 과거사 논쟁에서 사실상 한국의 손을 들어준 것으로 풀이됐기 때문이다.

실제로 일본 내에서는 클린턴 장관의 발언과 관련, 법적인 절차를 통해 미국 정 부에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할 것을 요구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이에 따라 동북아의 양대 동맹인 한국과 일본의 관계개선을 희망하고 있는 미 정부가 스스로 과거사 문제에 개입함으로써 난감한 입장을 자초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아울러 미국 조야에서는 최근 한ㆍ일 군사정보 포괄보호협정(GSOMIA) 체결이 무산되는 등 한국에서 올연말 대선을 앞두고 반일감정이 높아지고 있어 양국 관계 개선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