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DNA vaccine may halt nicotine addiction: study

MCT
MCT


An injection of genes that neutralize nicotine cravings could help smokers quit the habit, scientists claim.

According to a research team at Weil Cornell Medical College in New York, the “genetic vaccine” tested on mice so far could eventually be used to vaccinate children to prevent them from ever getting addicted to nicotine.

When vaccinated mice were given nicotine, the amount was cut by 85 percent before reaching the brain by antibodies. There were no other effects on behavior, blood pressure or heart rate.

Darren Griffin, professor of genetics at Kent University, warned that what works on mice may not necessarily work on humans.

The research is still at an early stage, with analysts predicting the vaccine is at least five years from reaching the market.

Some experts questioned the safety of the injection.

“Nicotine addiction via smoking is harmful, but is it ethical to produce a major and enduring change in someone’s body to prevent it when other, less major, types of treatment are feasible?” said Professor Anthony Dayan, a retired toxicologist.

The research appeared on the journal 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


By Sim Guk-by
(Intern Reporter)

simgukby@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주사 맞고 담배 끊으세요'

니코틴 중독을 막을 수 있는 ‘DNA 백신’이 개발 중에 있어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미국 뉴욕 코넬의대 한 연구팀에 따르면 해당 ‘DNA 주사’에 함유된 항체로 인해 흡연 충동이 줄어들게 된다.

연구팀이 백신을 실험쥐에 주입한 결과 니코틴 양이 85%나 떨어졌다. 또한, 행동이나 혈압, 심박수 등의 변화는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켄트주립대학의 대런 그리핀(Darren Griffin)교수는 “실험쥐에게 성공적이라고 해서 인간에게 무조건 같은 결과가 있으리라는 보장은 없다”고 경고하면서 DNA 백신 연구가 아직 초기단계에 있음을 명시했다.

전문가들은 백신 주사가 시장에 내놓아질 때까지 최소 5년은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연구팀은 DNA 백신의 효과가 확인된다면 앞으로 아이들 금연 방지 차원에서 학교에서 예방 접종으로 제공할 가능성을 제기했다.

은퇴한 독물학자 안토니 다얀(Anthony Dayan) 박사는 “니코틴 중독이 해로운 것은 사실이지만 다른 대안을 찾기보다 인체에 영구적인 영향을 주면서까지 예방하는 것이 과연 옳은 선택인가”라며 우려를 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의학전문저널 ‘사이언스병진의학’에 실렸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