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Lost neutrons may have wandered off to parallel universe’

(123rf)
(123rf)


The anomalous disappearance of neutrons may be explained by their mirror particles in a parallel universe, Italian theoretical physicists claimed.

Past experiments showed that the loss rate of some very slow neutrons appeared to depend on the direction and strength of a magnetic field. This left scientists dumbfounded because a neutron, by definition, is a neutral particle.

However, a theory by Zurab Berezhiani and Fabrizio Nesti from the University of l’Aquila alleges that such phenomenon happens because a neuron is able to transit into a hypothetical parallel world, into its hypothetical mirror particle.

The particle then returns to this world, in a form of oscillation, like a pendulum swinging between worlds within a few seconds. The weak interaction between ordinary particles and their counterparts from parallel worlds could result in the mirror matters captured by the planet.

This theory is based on a hypothesis that the Earth has a magnetic field on “the other side” of about 0.1 Gauss. Earth’s magnetic field is reported to range between 0.25–0.65 Gauss, while a strong refrigerator magnet has a field about 100 Gauss.

The study was published in European Physical Journal.

From news reports
(khnews@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헉! 사라진 내 물건, '또다른 지구'에 있다?


물리 실험 도중 사라진 중성자들이 평행우주로 갔다는 이론이 이탈리아 이론 물리학자들에 의해 제기되었다.

사이언스 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과거 실험 도중 중성자가 소멸하는 비율이 자기장의 세기와 방향에 영향을 받는듯한 상황이 있었는데 이 점은 현존하는 물리학으로는 설명되지 않았다.

그러나 라퀼라 대학의 주랍 베레지아니와 파브리지오 네스티가 내놓은 이론에 따르면 이러한 현상은 중성자들이 평행우주 속의 ‘거울 입자’로 전이된다고 가정하면 설명이 가능하다.

이론에 따르면 평행우주로 전이된 입자들은 마치 진동하는 것과 같이 수초 내에 이 우주로 다시 돌아온다고 한다. 가설에 따르면, 이러한 형식의 평행우주와의 상호작용을 통해 지구가 거울 입자’들을 잡아둘 수 있다고 한다.

이 이론이 성립하기 위해서는 지구가 0.1 가우스 세기의 ‘평행’ 자기장을 갖고 있어야 한다.

이 연구는 최근 유럽 물리학 저널 (European Physical Journal)에 실렸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