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S. to sell $325 million of advanced weapons to Korea

The United States is in the process of selling hundreds of cutting-edge weapons to South Korea, a deal expected to be worth $325 million, according to a defense agency here.

The Defense Security Cooperation Agency said it has notified Congress of possible sales to South Korea of 367 cluster bombs and associated parts, equipment, logistical support and training.

 The bombs, formally the sensor-fuzed CBU-105D/B Wind Corrected Munition Dispenser (WCMD), are typically dropped from aircraft and release bomblets over a wider area against such targets as tanks, bunkers and parked aircraft.

 Each bomb's 40 Skeet warheads scans the surface for targets and if none is found they self-destruct, providing a "clean"

battlefield and thus skirting the 2008 Oslo convention that bans cluster munitions that can harm civilians later, according to the contractor, Textron Defense Systems of Massachusetts.

The agency said South Korea has requested the sales, which would include 28 Captive Air Training Missiles and seven Dummy Air Training Missiles.

 The estimated cost is $325 million.

 South Korea intends to use the weapons to "modernize its armed forces and enhance its capability to defeat a wide range of enemy defenses including fortifications, armored vehicles, and maritime threats," it said in a press release.

 "This proposed sale will contribute to the foreign policy goals and national security objectives of the United States by meeting the legitimate security and defense needs of an ally and partner nation," it added. (Yonhap News)

 

<관련 한글 기사>


美 "한국, 3억弗 첨단무기 구매 요청"


한국 정부가 최근 미국에 첨단 유도탄과 미 사일 등을 대량 구매하겠다고 요청한 것으로 5일(현지시간) 확인됐다.

이날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최근 한국 정부로부터 총 3억2천500만달러(약 3천840억원) 규모의 무기, 부품, 훈련, 정비, 수송 등의 구매 요청을 받아 이를 지난 1일 의회에 통보했다.

한국이 구매 요청한 무기는 방향수정 정밀유도확산탄(CBU-105D/B WCMD SFW) 367 기를 비롯해 CATM 미사일 28기, DATM 미사일 7기와 관련 장비 등으로, 주 계약업체는 `텍스트론 시스템스'다.

국방부는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이번 무기판매는 동맹국의 국방수요와 안보에 부응함으로써 미국의 외교정책과 안보목적 달성에 기여할 것"이라면서 "한국은 동북 아의 평화와 정치안정, 경제성장을 위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한국군은 구매한 정밀유도확산탄을 군 현대화 및 장거리 방어력 보강 등에 활용할 것"이라면서 "이는 지역내 군사력 균형을 변화시키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특히 "이들 무기는 한국군과 미국 및 역내 동맹군의 상호운용성을 향상시킬 것"이라며 "한국군은 구매요청한 무기들을 운용하는 데 어려움이 없을 것"이 라고 덧붙였다.

한국은 지난달에도 시호크 헬리콥터 8대와 하푼 미사일 18기를 비록해 총 10 달러 규모의 무기 구매를 미국측에 요청했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