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Titanic locket's owner may have been maid

A Pennsylvania family who obtained a locket believed to have belonged to a Titanic survivor said they may have identified the original owner.

Betty and Buz Carbone of Hempfield said their son bought the locket, which bears the letters "AMA" or "AWA" in intricate script, from an antiques dealer about 15 years ago and they now believe the item originally belonged to Annie Moore Ward of Philadelphia, who served as a maid for a first-class passenger on the Titanic in April 1912 and survived the sinking of the ship, the Pittsburgh Tribune-Review reported Monday.

Ward, who was 38 at the time of the passenger liner's sinking, died in 1955.

The Carbones' daughter, Beth Evangeliste of Jeannette, said Ward is "the only one that came close" to fitting the initials on the locket, which contained a slip of paper reading, "Wreck of the Titanic, April 15th, 1912. Loss of life 1645."

The Carbones, who have an extensive collection of Titanic memorabilia, said the number on the slip of paper is incorrect, as the official death count from the sinking was 1,514.

Beth Evangeliste said she plans to continue her research into the locket's origins.

"I'm 90 percent sure," she said of the identity of the locket's original owner, "but I want to be 100 percent sure." (UPI)



 

<관련 한글 기사>


‘타이타닉 목걸이’ 주인 밝져지다


타이타닉 호의 유물 중 하나로 알려진 목걸이의 주인이 밝혀졌다고 현지언론이 4일 (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펜실베니아에 사는 베티와 버즈 카본 부부는 자신들의 아들이 15년 전 골동품 가게에서 산 로켓(사진 등을 넣어 다니는 목걸이)에 새겨진 ‘AMA’ 혹은 ‘AWA’라는 글자가 출신의 애니 무어 워드 (Annie Moore Ward) 씨를 가리킨다고 말했다. 타이타닉호의 생존자 중 하나인 워드 씨는 당시 배에서 잡역부로 일했으며 1955년에 사망했다고 한다.

워드 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로켓 안에는 “타이타닉의 침몰, 1912년 4월 15일, 인명손실 1,645”라는 종이조각이 들어있었다. 실제 타이타닉에서 목숨을 잃은 사람의 수는 1,514명으로 알려졌다.

카본 부부는 이 로켓이 워드씨의 것이라는 것이 90% 확실하지만 100% 확신을 가질 때까지 계속해서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아헤럴드)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