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Computers learn to “read” emotions

A group of scientists from Massachusetts Institution of Technology are developing computers that can recognize facial expressions, the BBC reported Tuesday.

A scene from the movie
A scene from the movie "2001: A Space Odyssey" which features sentient computer HAL.


Using this technology, computers can identify basic emotions such as like, dislike, confusion by taking information about people’s faces via camera and analyzing how they move over time.

Researchers said they can apply this technology in many ways. For example, it’s possible to gather information on people’s responses to advertisements by looking at how many times they smiled or frowned. Medically, it can help people with autism better read expressions.

Coupled with wearable devices like an electronic bracelet that can measure sweat level to determine if you are excited or stressed, it opens up a whole new perspective concerning digitized non-verbal communication.

“Emotion measurement technology will be soon ubiquitous … It will allow people to communicate in new different ways,” said research scientist Rana El Kaliouby.


From news reports

<관련 한글 기사>


컴퓨터 이젠  감정도 읽을 줄 안다

인간의 감정을 컴퓨터가 읽을 수 있을까.

미국 메사추세츠 공과대학 소속의 과학자들이 컴퓨터가 얼굴표정을 인식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BB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좋아하거나 싫어하는 것, 혼란스러움 등의 기본적인 감정을 인식할 수 있다. 컴퓨터는 카메라를 통해 사람들의 표정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시간에 따라 어떻게 움직이는지 분석한다.

이 기술을 활용하는 방법은 다양하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예를 들어 광고 등에 사람들이 몇번이나 웃거나 표정을 찡그렸는지 정보를 수집하거나 사람들의 감정을 잘 읽지 못하는 자폐증 환자들이 다른 이들의 감정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이러한 장비와 땀의 양을 분석해 흥분하거나 스트레스 받았는지 알려주는 팔찌 등의 착용 가능한 장비를 통해 더욱 다양한 디지털 비언어적 의사소통이 가능해진다.

연구진 중 한명인 라나 엘 칼리우비는 “감정측정 기술은 곧 아주 흔해질 겁니다... 전혀 새로운 방식의 의사소통을 가능해질 겁니다”라고 말했다

.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