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Apple iPad arriving in Korea, 11 more countries

Apple said Monday it would start marketing its new iPad on Friday in South Korea and 11 other countries, and the hot-selling tablet would be available in more than 50 countries by the end of the month.

The April 20 launch of the third-generation iPad will be in South Korea, Brunei, Croatia, Cyprus, Dominican Republic, El Salvador, Guatemala, Malaysia, Panama, St Maarten, Uruguay and Venezuela.

By April 27, the new tablet will be available in Colombia, Estonia, India, Israel, Latvia, Lithuania, Montenegro, South Africa and Thailand.

Apple launched the device last month and sold three million over the course of its first weekend on the market.

China has been noticeably absent from an iPad release schedule, and some analysts said it may be the result of a nettlesome trademark battle with Chinese computer firm Proview Technology.

Debt-laden Proview is suing Apple in China for trademark violation for calling its tablet computer "iPad."

 

<한글 기사>

'뉴아이패드' 한국 상륙... LTE지원 안된다

애플은 지난달 선보인 '뉴아이패드'를 이달 20일부터 한국 등 12개국에서 정식으로 판매를 시작한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애플은 이날 홈페이지에서 20일부터 한국을 비롯해 브루나이, 크로아티아, 키프 로스, 도미니카공화국,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말레이시아, 파나마, 세인트 마틴, 우루과이, 베네수엘라에서 판매한다고 공개했다.

애플은 이어 이달 27일부터는 콜롬비아와 에스토니아, 인도, 이스라엘,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몬테네그로, 남아프리카공화국, 태국에서 시판한다고 덧붙였다.

애플의 뉴아이패드는 4세대(4G) 통신망인 LTE(롱텀에볼루션)를 지원하고 아이폰에 채용된 고해상도 레니타 디스플레이(2048X1536)를 채용해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주파수 문제로 인해 LTE 지원이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전해 졌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