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Johnson & Johnson fined $1.1b in Risperdal case

LITTLE ROCK, Arkansas (AP) -- An Arkansas judge fined Johnson & Johnson and a subsidiary more than $1.1 billion Wednesday for downplaying and concealing risks associated with the antipsychotic drug Risperdal, a ruling that could affect dozens of pending lawsuits over the drug.

Circuit Judge Tim Fox ruled that Janssen Pharmaceuticals Inc. and its parent company must pay $5,000 for each of 240,000 Risperdal prescriptions the state health coverage program paid for during a 3{-year period, accounting for the bulk of the penalty.

A jury on Tuesday found the companies liable.

Arkansas sued the companies alleging they misled doctors about Risperdal's side effects. State attorney General Dustin McDaniel said in an emailed statement that the ruling ``sends a clear signal that big drug companies like Johnson & Johnson and Janssen Pharmaceuticals cannot lie to the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patients and doctors.''

Janssen said in an emailed statement that evidence showed it acted responsibly, and it pledged to appeal to the Arkansas Supreme Court if Fox denies a motion for a new trial.

Risperdal, introduced in 1994, is a ``second-generation'' antipsychotic drug that earned Johnson & Johnson billions of dollars in sales before generic versions became available several years ago. The U.S.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in 2004 forced the company to revise the drug's labeling to reflect increased risk of strokes and death in elderly dementia patients, seizures, major weight gain, onset of diabetes and potentially fatal high blood sugar.

Dozens of states have since filed lawsuits making claims similar to those in Arkansas. A South Carolina judge upheld a $327 million civil penalty against Johnson & Johnson and Janssen in December. Texas reached a $158 million settlement with the companies in January.

Shares of New Jersey-based Johnson & Johnson closed Wednesday at $64.13, down seven cents per share.

<한글기사>

유명 제약사 신경안정제 부작용 숨겨와

미국 아칸소주 법원은 11일(현지시간)  제약 회사 존슨앤드존슨(J&J)과 그 자회사 얀센이 신경안정제 리스페달의 부작용을  경시 하고 숨겼다며 약 11억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

아칸소주 순회 판사의 팀 폭스는 주(州) 건강보험프로그램에 따라 지난 3년간 진행된 24만건의 리스페달 처방전에 대해 건당 5천달러의 벌금을 내라는 판결을 J&J 과 얀센에 내렸다.

앞서 배심원단도 10일 이들 기업에 법적 책임이 있다고 평결했다.

아칸소 주당국은 리스페달의 부작용에 대해 의사들을 오도했다는 이유로 이들 기업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더스틴 맥다니엘 아칸소주 검찰총장은 "J&J와 얀센 같은 거대 제약회사들에 미 식품의약국(FDA)과 환자, 의사를 상대로 거짓말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경고를 분명히 보여주는 판결"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얀센 측은 이메일 성명을 통해 자신들이 책임감 있게 행동했다는 증거가 있다며 아칸소주 대법원에 상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J&J가 1994년 개발한 제2세대 항정신약물인 리스페달은 수년전 복제약이 등장하 기 전까지 수십억달러의 수입을 안겨줬다.

FDA는 2004년에는 이 약품에 대해 뇌졸중, 고령의 치매환자 복용 시 사망 위험, 극심한 체중 증가, 발작 장애, 당뇨병 및 고혈당 유발 등의 부작용을 표시하도록 강 제한 바 있다.

다른 많은 주에서도 이번 사안과 같은 이유로 소송이 진행 중이며, 이들 소송은 이번 판결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법원은 지난해 12월 J&J와 얀센에 3억2천700만달러의 민사 제재금(civil penalty)을 부과했으며, 텍사스주 법원도 지난 1월 1억5천800만달러에 합의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