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S. scientists launch personalized robot project

Imagine going to a local store, picking out a design for a robot to help with some household chores, and having the device built within a matter of hours.

That is the vision of scientists at the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where a five-year, $10 million project to bring the power of robots to the average person is just getting started.

"This research envisions a whole new way of thinking about the design and manufacturing of robots, and could have a profound impact on society," said MIT professor Daniela Rus, leader of the project.

The first two designs under consideration for prototypes include an insect-like machine that could be sent to explore a contaminated area, and an arm-extension device that could help people grip things that are out of reach.

The idea is eventually to create a library of home robotic designs that customers could choose from at a local store, select a blueprint and customize and build their own device from paper or plastic within 24 hours.

"This project aims to dramatically reduce the development time for a variety of useful robots, opening the doors to potential applications in manufacturing, education, personalized healthcare, and even disaster relief,"

said Rob Wood, an associate professor at Harvard University.

The funding for the project comes from the National Science Foundation and is for a team that includes researchers at MIT, the University of Pennsylvania and Harvard University.

Another key goal is to eliminate the soaring costs involved with the current manufacture of robots, a lengthy process that involves advanced programming and design knowledge as well as high-tech materials, and instead foster automated production of devices made from common papers and plastics.

That way, what used to take years might someday take only hours.

"It's really exciting to think about the kind of impact this work could have on the general population -- beyond just a few select people who work in robotics," said associate professor Wojciech Matusik, a principal investigator at MIT's Computer Science and Artificial Intelligence Laboratory. (AFP)

 

<관련 한글 기사>


'맞춤형 로봇, 24시간 내 만들어드립니다’


마음에 드는 로봇을 고르기 위해 동네 가게에 가는 모습을 상상해보자. 

집안 일을 도와줄 로봇을 선택하면 24시간내 원하는 로봇 제작이 완료된다.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의 과학자들이 바라보는 미래의 모습이다.

MIT 연구팀은 향후 5년간 약 1천만 달러(한화 약 113억원)를 투입해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로봇을 몇시간안에 만들어 주는 맞춤형 로봇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는 다니에나 루스 교수는 "이번 연구가 로봇 디자인과 제작에 새로운 발상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샘플로 고려 중인 디자인은 오염된 지역을 탐사할 때 쓰는 곤충 모양의 로봇과 손이 잘 닿지 않는 곳에 있는 물건을 집는데 도움을 주는 로봇이다.

궁극적인 목표는 가정용 로봇 시리즈를 만들어 고객들이 인근 상점에서 직접 설 계도를 보고 필요한 로봇을 고르면 24시간 내에 만들어주는 것이다.

이번 프로젝트의 또 다른 핵심 목표는 그동안 로봇 제작에 들어갔던 막대한 비용과 긴 절차를 줄이는 것이다. 

최신식 프로그래밍과 디자인, 및 첨단 기술 재료는 로봇 생산을 오래 걸리게 하는 측면이 있었다. 

대신 종이와 플라스틱 소재의 부품들을 자동생산하게 되면 몇 해가 소요됐던 일 도 몇 시간 안에 해결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MIT를 비롯해 펜실베니아대, 하버드대 연구원 등으로 꾸려졌으며 재원 은 미국국립과학재단이 지원한다.

MIT 컴퓨터공학과 인공지능연구소의 책임 연구자인 보이치엑 마투식 부교수는 "이번 프로젝트가 로봇 공학을 연구하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일반 대중들에게도 영향 을 미친다는 점에서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