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py robot can jump 30 feet straight up

The U.S. Army has tested a reconnaissance robot that can jump 30 feet into the air, high enough to vault into a second story window, its maker says.

(YouTube)
(YouTube)


Developed by Massachusetts firm Boston Dynamics, with U.S. Army funding, the tiny robot -- looking something like a radio-controlled model car minus its body -- can stop, stand up and launch itself with a CO2-powered piston, The Christian Science Monitor reported.

Dubbed the Sand Flea, the robot can jump 25 times on a single charging with CO2, its developers said.

The Sand Flea is an updated version of the Precision Urban Hopper, which was developed by Sandia National Laboratories.

Unlike it predecessor, the Sand Flea has a gyroscopic stabilization system to keep it oriented as it jumps, making for steadier video in mid-flight.

After evaluation by the Army Test and Evaluation Command, the Army could ship nine of the robots to Afghanistan to join about 2,000 others already being used by U.S. forces, CNET reported. (UPI)

 

 

<한글 기사>

9미터 점프하는 스파이 '벼룩로봇' 공개 

미국 국방성이 30피트 (약 9.144 미터)를 점프해서 상공을 나는 소형 스파이 로봇의 실험을 마쳤다.

공개된 동영상에서 “사막 벼룩(Sand Flea)”로봇은 이층 높이의 건물을 넘나드는 점프력을 보였으며 한번의 이산화탄소 충전으로 25번까지 점프가 가능하다고 개발자는 전했다.

로봇업체 보스톤 다이나믹(Boston Dynamics)이 미군의 후원을 받아 개발한 이 로봇은 원격조정 자동차에서 본체커버를 떼어낸 듯한 외형을 가지고 있으며 정지와 일어서는 것이 가능하며 이산화탄소를 동력으로 이용한 피스톤이 장착되어있다.

이 벼룩 로봇은 지난 2009년 샌디아 국립연구소(Sandia National Laboratories)에서 개발∙소개한 도시형 호핑 로봇(Precision Urban Hopper)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회전 안정성을 확보하였고 장착된 적외선 비디오도 개선된 것으로 알려졌다.

실험과 평가를 거쳐 미군은 총 9대의 로봇을 아프가니스탄으로 보낼 예정이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