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Zuckerberg's China trip sparks Facebook frenzy

The sight of a vacationing Mark Zuckerberg in Shanghai has sparked a frenzy of online speculation over the possibility Facebook might return to China, even though the site remains firmly blocked.

Excited Chinese bloggers posted photographs of the Facebook founder and his girlfriend at an Apple store and in Shanghai's art gallery district on Tuesday, expressing hopes it might mean access to the popular social networking site.

"Does this mean... Facebook is preparing to be unblocked?" said Kelisisong on the popular Sina microblog service, a Chinese version of Twitter.

Facebook has more than 800 million users around the world and is the leading social network in all but six countries, notably Russia, where local rivals are preferred, and China, where it has been banned since 2009.

Last month the California-based company said it continued to "evaluate entering China" -- the world's largest Internet market -- as it filed paperwork seeking to raise $5 billion on Wall Street.

Analysts say Facebook's chances of re-entering the market of half a billion Internet users are slim.

Nonetheless, China's Internet users speculated the billionaire Zuckerberg might be seeking to make inroads into the market during his time in China.

"China has always been the centre of attention (for foreign technology firms)," said blogger Qimeng Luosong. "Maybe tomorrow morning when we get up, we can open Facebook."

Beijing attempts to block content it deems politically sensitive through a censorship system known popularly as the "Great Firewall of China". Web users can only access blocked sites through virtual private networks.

Zuckerberg said previously that he was "spending a lot of time" studying Chinese and visited the country in December 2010 with his girlfriend Priscilla Chan, when he met with the head of the country's biggest search engine Baidu.

Analysts believe Zuckerberg and Baidu were discussing a possible tie-up that could enable Facebook to enter China, but were forced to abandon the talks after the Arab Spring protests of early 2011 spooked Beijing.

Apple customers, who recognised Zuckerberg dressed in his trademark jeans, sneakers and hoodie asked to take photos with him but he declined.

"Zuckerberg introduces himself to mainland China in this way: 'Hi, I am the founder of the website page not found,'" another blogger joked, referring to the message users see when trying to view a blocked site. (AFP)

 

<한글 기사>

중국 방문한 저커버그, 페이스북 차단해제 성사될까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페이스북'의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가 최근 중국을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중국 내에서 페이스북 접속 이 다시 가능해질 수도 있다는 기대가 온라인상에 일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지난 27일(현지시간) 여자친구와 함께 중국내 애플 스토어와 상하이 미술관 인근 지역을 찾은 저커버그의 사진을 블로그에 올렸다.

켈리시송이라는 한 네티즌은 중국 대형 포털사이트 시나닷컴에 "페이스북이 차단 해제가 될 때를 준비하고 있다는 뜻인가"라는 글을 올렸다.

 미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두고 있는 페이스북은 지난달 50억달러의 자금 조달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신청하면서 세계 최대 인터넷 시장인 "중국 진출 모색"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2009년부터 자국내 페이스북 접속을 차단하고 있다.

전문가들이 페이스북의 중국 시장 재진입 가능성을 낮은 것으로 보고 있는 반면, 중국 네티즌들은 저커버그가 이번 중국 방문 동안 재진입 방안을 탐색했을 거라 추측하고 있다.

치멩 루오송이라는 블로거는 "중국은 항상 (외국 첨단기업의)관심을 받아왔다.

아마도 내일 아침 일어나 페이스북에 접속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글을 올렸다.

저커버그는 중국어를 공부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며 2010년 12월 여자친구인 중국계 미국인 프리실라 챈과 함께 중국을 방문했으며 당시 중국 최대 검색 사이트인 바이두의 로빈 리 CEO를 만났다고 밝힌 바 있다. 

전문가들은 당시 저커버그와 바이두 측이 페이스북의 중국 재진출을 위한 양사 간 제휴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을 거라 보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초 중동 민주화 시 위가 불거진 뒤 중국 정부의 압력으로 이 논의는 중단됐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