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S. Gov't: Nuclear bomb in DC wouldn't destroy city

(MCT image)
(MCT image)


Hollywood has destroyed Washington -- or New York or Los Angeles -- lots of times with nuclear bombs detonated by terrorists. It turns out to be harder in real life than in the movies.

Thinking about the unthinkable, a U.S. government study analyzed the likely effects from terrorists setting off a 10-kiloton nuclear device a few blocks north of the White House. It predicted terrible devastation for roughly 800 meters in every direction, with buildings reduced to rubble the way that World War II bombing raids destroyed parts of Berlin. But outside that blast zone, the study concluded, even such a nuclear explosion would be pretty survivable.

“It's not the end of the world,” said Randy Larsen, a retired Air Force colonel and founding director of the Institute for Homeland Security. “It's not a Cold War scenario.”

The little-noticed, 120-page study by the Feder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 was hardly a summer blockbuster. The study, “Key Response Planning Factors for the Aftermath of Nuclear Terrorism,” was produced in November by the Homeland Security Department and the National Nuclear Security Administration. Even though the government considers it “for official use only” and never published it online, the study circulated months later on scientific and government watchdog websites.

The report estimated the blast zone would extend just past the south lawn of the White House and as far east as the FBI headquarters. “Few, if any, above ground buildings are expected to remain structurally sound or even standing, and few people would survive,” it predicted. It described the blast area as a “no-go zone” for days afterward due to radiation. But the U.S. Capitol, Supreme Court, the Washington Monument, the Lincoln and Jefferson memorials, and the Pentagon across the Potomac River were all in areas described as “light damage” with some broken windows and mostly minor injuries.

The government study predicted 323,000 injuries, with more than 45,000 dead. A 10-kiloton nuclear explosion would be roughly 5,000 times more powerful than the truck bomb that destroyed the federal building in Oklahoma City in 1995.

The flash from the explosion would be seen for hundreds of kilometers, but the mushroom cloud -- up to eight kilometers tall -- would only keep its shape for a few minutes. The flash would be so bright it could temporarily blind people up to 19 kilometers away, including drivers on Washington's Beltway. At least four area hospitals would be heavily damaged or couldn't function, and four others would experience dangerous radiation fallout. The government said it expects to send warnings afterward by television, radio, e-mail, text message and social media services like Twitter and Facebook.

It predicted the seriousness of radioactive fallout, which would drift with prevailing winds that vary depending on the season and expose victims closest to the explosion to 300 to 800 Roentgens in the first two hours, or enough to kill nearly all of them. In the spring, fallout would drift mostly to the north and west of downtown Washington. But in the summer, it would drift mostly southeast. After two hours, the radioactive cloud would move over Baltimore with far less exposure.

“Unfortunately, our instincts can be our own worst enemy,” the report said. After the bright flash of a nuclear explosion, people would rush toward windows to see but the resulting blast could break glass as far as five kilometers away just 10 seconds later and cause injuries.

Terrified victims would try to flee the area, but going outside could expose them to deadly amounts of radiation within a few minutes. A car offers no protection. The government's advice for everyone within 80 kilometers: Head downstairs into a parking garage or basement. Anyone caught outside who heads indoors should remove shirts or jackets and shoes and brush their hair to remove large fallout particles.

The blast zone could be smaller or larger, depending on the city. In more dense cities, including New York, towering buildings could help confine how far debris flies, though the radioactive fallout cloud would still drift over a larger area.

The key is to quickly head underground to parking garages or sturdy basements and wait, Larsen said. After about seven hours, radiation begins to disperse significantly, he said.

The government's study did not examine the plausibility that terrorists could build a nuclear bomb or smuggle one into Washington, which is protected with radiation sensors and other technology designed to thwart such an attack. It didn't say why it chose the intersection -- 16th and K streets -- as the epicenter for its fictional nuclear bomb.

The biggest difference between the disaster that the government studied and the nightmares of incoming ICBMs from the former Soviet Union is the size of the explosion. Cold War-era fears imagined massive hydrogen bombs detonated in the sky, not a smaller device -- one that might fit inside a parked van -- exploding on the street.

“Our images of nuclear war are either of Hiroshima or Nagasaki or what we saw in the movies during the Cold War,” said Brian Michael Jenkins, a senior adviser to the president of the RAND Corporation. “If you are thinking about (a city) being wiped off the face of the earth, that's not what happens.”

 

<관련 한글 기사>


도심에서 핵폭탄 터지면 어떻게 될까?


워싱턴이나 뉴욕, 서울이나 부산 같은 대도시 한 가운데에서 폭탄이 터지면 영화에서처럼 도시가 초토화될까?

미국의 정부 보고에 따르면 실제 효과는 그렇게까지 파괴적이지는 않다고 한다고 AP통신이 27일 보도했다.

미국 연방 위기관리기관 (Feder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은 자국의 수도 워싱턴 DC에 위치한 백악관에서 몇 단지 떨어진 곳에서 10킬로톤짜리 핵무기가 터진다는 가정하에 그 영향력을 분석해보았다.

그 결과 건물들이 산산조각이 나는 등 사방 800미터 내의 공간이 완전히 초토화될 것이지만 폭발 지역 바깥에서는 사람들은 충분히 생존이 가능하다고 한다.

“(폭탄이 터진다고 해서) 세계가 끝나는 건 아닙니다. 냉전 당시 시나리오와도 다르죠”라고 미국 공군 대령 출신으로 이 기관의 창립자인 랜디 라슨이 설명했다.

“핵 테러 여파에 대비한 주요 대응 계획(Key Response Planning Factors for the Aftermath of Nuclear Terrorism)”이라고 명명된 이 보고서는 지난 11월 국가안보부(Homeland Security)와 핵안전보안국(National Nuclear Security Administration)가 공동으로 후원했다. 이 보고서는 미 정부에 의해 “공식적인 용도”로만 사용될 예정이었으나 불과 몇 달 후에 과학사이트와 정부 감시단체 사이트에 돌아다니게 되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백악관 북쪽에서 터진) 폭탄의 여파는 남쪽으로는 백악관 남쪽 잔디까지, 동쪽으로는 근처에 있는 FBI 본부까지 미칠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대부분, 아니면 모든 건물들이 구조적으로 안정되지 못하거나 무너질 것이고, 소수의 사람들만이 생존할 것”이며 폭발의 여파가 미치는 곳은 방사능으로 인해 며칠 동안 접근 금지 지역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하지만 국회의사당과 대법원, 워싱턴 기념탑, 링컨 대통령 기념관과 제퍼슨 대통령 기념관, 그리고 강 건너 미국방부 건물은 창문이 몇 개 깨지고 몇 명이 가볍게 다치는 등 “가벼운 피해”에 그칠 것이다.

사망자 수는 4만 5천, 부상자는 32만3천명 정도로 추정된다.

10킬로톤 핵폭탄은 1995년에 오클라호마 시에서 연방 건물을 박살냈던 트럭 폭탄보다 약 5천배 정도 강할 것으로 추정된다.

폭발에서 나오는 섬광은 수백 킬로미터 바깥에서도 관측이 가능하지만 8킬로미터 높이일 것으로 추정되는 핵 폭발이 발생할 때 생기는 버섯모양의 구름은 수 분 동안만 형태를 유지할 것이다.

최소한 네 개의 병원이 심하게 파괴되거나 기능을 상실하고, 추가적으로 네 개의 병원이 위험한 방서선 낙진을 경험하게 된다.

정부는 폭발 이후 TV, 라디오, 이메일, 문자, 그리고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소셜 미디어 서비스를 이용해 경고문구를 발송할 예정이다.

계절과 바람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폭발 근처에 있는 사람들은 처음 두 시간 동안 겪게 되는 300에서 800 뤼트겐 정도의 방사선 낙진으로 대부분 사망하게 된다.

봄에는 낙진이 대부분 워싱턴 중심부의 북쪽과 서쪽으로 흘러가지만 여름에는 남서쪽으로 많이 가게 된다. 두 시간 후에는 방사능 구름이 인근 도시인 볼티모어 근처로 이동하게 된다.

보고서는 “안타깝게도 우리 (인간의) 본능은 우리의 적”이라면서 핵폭발의 섬광을 본 사람들은 폭발을 보기 위해 창문으로 몰려들텐데, 10초 후에 폭발 5킬로미터 바깥에 있는 유리창까지 깨지면서 사람들이 부상을 입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겁에 질린 희생자들은 피폭 구간을 피해 도망가려 하겠지만, 바깥으로 나가게 되면 수 분 내에 치명적인 분량의 방서능에 노출될 수 있다. 차에 들어가도 안전하지는 않다.

폭발 80킬로미터 내에 있는 사람들을 위한 정부의 조언은 지하주차장이나 지하실로 내려가라는 것이다. 만약 바깥에 있다가 집에 들어오는 사람은 옷이나 신발을 벗고, 낙진 덩어리를 털어내기 위해 머리를 빗어내야 한다.

폭발지역의 크기는 도시에 따라 다르다. 뉴욕과 같이 밀집된 도시에서는 고층건물들이 파편이 날아가는 범위를 국한시킬 수 있지만, 낙진 구름은 여전히 넓은 공간위로 떠돌아다니게 된다.

라슨은 중요한 점은 재빨리 지하주차장이나 지하실로 내려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7시간 정도 지나면 방사선은 상당히 많이 흩어지게 된다.

보고서에서는 테러범들이 핵폭탄을 만들거나 폭탄을 방사능 센서와 이와 같은 테러를 막을 기술로 보호받고 있는 워싱턴에 밀반입할 수 있는 타당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리고 보고서에서 언급된 장소가 가장 핵폭발의 장소로 왜 적합한지도 설명하지 않았다.

정부가 조사한 재앙과 과거 소련의 대륙간 탄도 미사일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의 차이점은 폭발의 규모이다.

냉전 시대에는 거대한 수소폭탄이 하늘을 뒤덮을 것이라는 두려움이었지 승합차에 들어갈 정도의 작은 장치가 폭발하는 것이 아니었다.

“핵전쟁에 대한 우리의 이미지는 히로시마나 나가사키, 혹은 냉전시대에 영화에서 본 것입니다”라고 국제 과학기술 정책을 논의하기 위한 민간 랜드 연구소 (RAND Corporation)의 브라이언 마이클 젠킨스가 말했다. “(핵폭발로 인해) 도시가 완전히 지구상에서 사라진다고 생각한다면, 실제로 그렇진 않습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