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Google customers sue over changes to privacy policy rules

Google Inc. (GOOG) customers sued the company over claims they were deceived by its new privacy rules merging separate policies for about 60 services into one.

The suit seeks to represent in a group, or class action, people who held Google accounts and mobile phones powered by its Android operating system from August 19, 2004, until after March 1, when the new privacy policy went into effect, according to a complaint filed today in federal court in Manhattan.

Google says the revised privacy policy will provide a simpler, more streamlined experience for users. A consumer’s YouTube viewing history can be used to tailor results in Google Search while an individual’s search history will enable more relevant ads across Google products, Google spokesman Chris Gaither said before the policy was introduced.

“This change violates Google’s prior privacy policies, which deceived and misled consumers by stating that Google would not utilize information provided by a consumer in connection with his or her use of one service, with any other service, for any reason, without the user’s consent,” the three plaintiffs, represented by law firm of Grant & Eisenhofer (3260259L) PA, said in the filing.

The lawsuit seeks money damages for the alleged deception, as well as for alleged violation of the Computer Fraud Abuse Act and Stored Electronic Communications Act.

Consumer advocacy groups including the Center for Digital Democracy and the Electronic Privacy Information Center, or EPIC, have complained about the new privacy policy, saying it doesn’t give consumers a choice about keeping their data separate. The National Association of Attorneys General sent a letter to Google Chief Executive Officer Larry Page Feb. 22 signed by 36 attorneys general criticizing the new policy.

Gaither, the spokesman for Mountain View, California-based Google, declined to comment, saying the company hadn’t been served with the lawsuit. (Bloomberg)

 

<한글 기사>

구글 사용자, 집단소송 제기

"개인정보 통합관리 정책은 사기" 주장
손해배상 청구할 듯

구글 사용자들은 구글의 개인정보 통합관리 정책에 의해 속임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구글을 상대로 집단소송을 제기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1일 보도했다.

집단소송에 참여한 사람들은 2004년 8월 19일부터 구글이 새로운 개인정보 통합 관리 정책을 시행한 금년 3월1일 이후까지 구글 계정과 구글의 안드로이드 모바일폰 을 보유한 사용자들이다.

그렌트 앤 아이젠호퍼 PA 로펌을 대표로 한 원고측은 맨해튼 연방법원에 제출한 소장을 통해 "구글은 특정한 서비스 사용과 관련해 사용자가 제공한 정보를 어떤 이 유이던 사용자 동의없이 이용하지 않겠다고 명시적으로 밝혔으나 새 정책 도입으로 사용자들을 기만하고 오도했다"고 주장했다.

제소자들은 사기 및 컴퓨터 오용방지법과 저장통신법 위반혐의로 손해배상을 청 구할 예정이다.

소비자단체인 디지털민주주의센터와 전자 프라이버시정보센터는 구글의 새 정책이 사용자들에게 개인정보를 별도로 유지하려는 선택을 주지않고 있다며 소송에 참여했다.

미국내 각 州 법무장관들은 2월 22일 래리 페이지 구글 최고경영자(CEO)에서 개 인정보 통합관리정책을 비난하는 서한을 보냈다.

구글사의 크리스 게이더 대변인은 소송과 관련해 "구글이 소송을 겪어본 적이 없다"면서 코멘트를 거부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