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Apple, Samsung lose patent cases against each other in Germany

Apple Inc. and Samsung Electronics Co. both lost patent cases against each other in a court in Germany on Friday in the latest twist in the long-running battle between the two electronics powerhouses over mobile phones and tablet computers.

The Mannheim Regional Court turned down Samsung’s attempt to defend its mathematical coding procedures in processors. It also rejected Apple’s claim over features for unlocking touch screens. 

An illuminated image of a Samsung Electronics Co. tablet and Galaxy smartphones are seen on display at the company`s booth at the Mobile World Congress in Barcelona, Spain, Tuesday. (Bloomberg)
An illuminated image of a Samsung Electronics Co. tablet and Galaxy smartphones are seen on display at the company`s booth at the Mobile World Congress in Barcelona, Spain, Tuesday. (Bloomberg)

Delivering the verdict, Presiding Judge Andreas Voss said neither company proved the other had infringed on patents.

Samsung lost because “the standard does not protect the result but the way to reach the code,” whereas Apple failed because Samsung’s products “do not use a displayed pre-determined path on the touch screen,” the judge said.

Samsung said in a statement the dismissal of the Apple’s case confirms that it “had not violated Apple’s intellectual property,” and “regrets” the ruling on its own suit and will lodge an appeal.

Apple’s Seoul office was not immediately available for comment.

The verdict comes as the two tech giants have been engaged in a patent battle since last year with about 30 lawsuits in 10 countries. Apple and Samsung are scrambling for the top spot in the rapidly expanding global smartphone and tablet markets, with their popular iPhone and iPad, as well as Galaxy phones and tablets.

In October, Samsung overtook Apple as the world’s largest smartphone vendor, according to Strategy Analytics, a research firm.

Germany has been a hotspot for legal disputes among global gadget makers in recent years. California-based Apple won a ruling in Munich against Motorola Mobility Holdings early this week.

Last month, Samsung lost a suit against its U.S. rival over third-generation wireless telecommunications standards at a Mannheim court in Germany. Samsung said it has already appealed.

The Korean company expanded its suit on Dec. 16 by adding two other patents into the case.

By Shin Hyon-hee (heeshin@heraldcorp.com

 

<한글기사>

독일 법원, 삼성-애플 소송 둘다 기각

삼성 3G 통신ㆍ애플 터치스크린 기술 특허침해 불인정
삼성, "애플상대 추가 4건 독일서 제소"

삼성전자와 애플이 각각 독일 법원에  제기한 모바일 기술 관련 특허침해 소송이 모두 기각됐다.

독일 만하임 지방법원은 2일(현지시간) 삼성이 애플을 상대로 제기한 3G(세대)통신 암호화 전송기술과 애플이 삼성을 상대로 제기한 터치스크린 잠금장치 해제 기술에 대한 특허침해 소송을 각각 기각했다.

삼성전자가 제기한 소송은 전송오류를 줄이기 위해 신호를 부호화해서 보내는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애플을 상대로 3G(세대) 통신기술 본안 소송 3건을 제기했지만 이로써 모두 패소했다.

다만 지난 1월 기각된 3G 통신 기술 한 건에 대한 소송에 대해서는 이미 항소한 상태이며, 이날 기각된 소송도 항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독일 법원이 기각 판결한 애플의 터치스크린 잠금장치 해제 기술은 '밀어서 잠금 해제(Slide to Unlock)' 특허에 관한 것이다.

이 소송은 특히 애플이 모토로라를 상대로 한 특허침해 소송에서 지난달 승소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밀어서 잠금 해제'는 스마트폰의 화면 아랫부분을 손가락으로 훑어 잠금 상태를 사용 상태로 전환하는 기술로, 모토로라와 삼성전자를 비롯해 대부분의 안드로이드폰 제조사들도 이를 채택해 관심을 끌고 있다.

특허재판을 담당한 안드레아스 포스 판사는 삼성의 3G 통신 기술 특허에 관해" 삼성의 기술표준은 암호화하는 방식을 보장하지만 결과물을 보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포스 판사는 기각된 애플의 터치스크린 잠금해제 기술에 대해서는 "삼성 제품이 터치스크린과 관련해 사전에 정해진 디스플레이 방식을 사용하지 않았다"라고 판결 취지를 설명했다.

삼성전자측은 논평을 통해 "애플이 제기한 소송에 대한 승소는 삼성전자 제품이 애플의 특허를 침해하지 않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해준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애플을 상대로 패소한 결과에 대해서는 "유감으로 생각한다. 항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금까지 알려진 애플을 상대로 한 독일내 소송과 별도로 3G통신 기술 관련 표준 특허 2건, 상용특허 2건 등 모두 4건의 특허침해 소송을 지난해 12월 추가로 만하임 법원에 제기했다고 이날 밝혔다.

삼성전자는 전 세계 10여 개국에서 애플을 상대로 소송 전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