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Houston in posthumous movie about drug fallout

Whitney Houston will star in a posthumous movie she finished working on before her death, poignantly about a singing group dealing with the troubles caused by fame and drugs.

Whitney Houston (AFP)
Whitney Houston (AFP)


“Sparkle,” due out in August, is a remake of a 1976 film loosely based on the story of the Supremes, following three sisters as they battle with difficulties that a singing career brings.

The 48-year-old singer and actress had finished working on the film, in which she plays the sibling trio’s mother Emma, according to CNN.

The IMDb movie industry website described the film about “three sisters (who) form a successful singing group and must deal with the fallout of fame and drugs.”

Sony Pictures, the studio which made the movie, said: “Like all those who knew and loved her, we are shocked and saddened and the world has lost an incomparable talent.

“Right now our thoughts are with her daughter, her family and her friends,” it added in a statement to CNN.

The film’s producer, Bishop T.D. Jakes, asked Houston fans “to join us in lifting up Whitney’s family in prayer and ask God for their strength and comfort during this devastatingly difficult time.”

“At the apex of her career, Whitney had no peer, with a voice that shaped a generation,” he said in a statement. “She has left behind a musical and film legacy that will endure... she will be sorely missed by us all.”

Houston, who had a public battle with drug and alcohol dependency, died on Saturday at the Beverly Hilton hotel, on the eve of the annual Grammys music awards show. (AFP)


<관련 한글 기사>


팝의 여왕 휴스턴, 고별 무대는 스크린에서


스크린과 라이브 무대를 오가며 8, 90년대 최고 스타 중 한 명으로 군림했던 휘트니 휴스턴의 유작이 영화가 될 것으로 보인다.

AFP통신은 12일 (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의 한 호텔에서 48세의 나이로 의문사한 것으로 밝혀진 휘트니 휴스턴이 최근 촬영을 마친 ‘스파클 (Sparkle)’란 영화에 출연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스파클은 1976년 개봉한 동명의 영화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서, 한 3인조 그룹이 가수생활을 하며 겪는 일들을 그린 영화이다. 원작은 60년대 실제로 활동했던 미국의 슈프림 (Supreme)이란 그룹의 이야기를 토대로 만들어졌다.

휴스턴은 올해 8월 개봉하는 이 작품에서 그룹을 결성하는 세 자매의 어머니 엠마로 등장한다.

이 영화에서 주인공들은 팀 내 불화, 마약 등 유명세에 따르는 갖가지 고난을 겪는데, 정상에서 군림하다가 마약과 이혼 등 문제로 명성이 땅에 떨어졌던 휘트니 휴스턴의 삶을 연상케 한다.

휴스턴은 수많은 히트곡 외에도 영화 “보드가드 (Bodyguard),” “사랑을 기다리며 (Waiting to exhale),” 등에 출연하며 90년대 대중문화의 아이콘으로 떠올랐지만 소울 가수 바비 브라운과의 결혼 실패, 약물 문제 등으로 건강이 악화되는 등 급속한 추락을 겪은 바 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