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tarbucks to add alcohol at more cafes

Starbucks Corp., the world’s largest coffee-shop chain, will sell beer and wine at more locations to lure customers during the slower afternoon and evening hours.

The chain, which first served alcohol in October 2010 at a Seattle store, will sell beer and wine in as many as 25 locations by the end of this year, the Seattle-based company said in a statement today. Stores in Chicago, Atlanta and Southern California are among the new locations, Starbucks said.

The specific stores have been “carefully selected” and are larger and have more seating than regular Starbucks sites, Clarice Turner, senior vice president of U.S. operations, said in an interview today. Starbucks also is selling fruit-and- cheese plates and focaccia with olive oil at the stores that serve alcohol, she said. The company isn’t considering the concept for the whole chain, Turner said.

"It won't be at every Starbucks store ever,” she said.

At the six stores that now sell alcohol in Seattle and Portland, Oregon, beer is $5 and glasses of wine are $7 to $9. Starbucks is creating the bar menu “so it’s relevant to local taste preferences,” Turner said, declining to name specific brands that the stores will carry.

Starbucks fell 1.7 percent to $47.34 at the close in New York. The shares gained 43 percent last year.

"They have plenty of business in the morning," Sara Senatore, a New York-based analyst at Sanford C. Bernstein & Co. who rates the shares “outperform,” said in an interview. Starbucks isn’t making full use of its workers and real estate in the later part of the day, she said.

Other restaurants, such as Dunkin' Brands Group Inc. (DNKN)'s Dunkin' Donuts chain, have introduced non-breakfast foods to attract people after the morning hours. McDonald’s Corp. (MCD) sells coffee drinks, smoothies and McSnack wraps during its slower afternoon time.

Selling alcohol probably won't hurt profit at Starbucks, Senatore said. Most alcoholic beverages have about a 75 percent margin, which is comparable to coffee drinks, she said.

There could be some additional expenses for bartenders, insurance and licensing, Senatore said.

"The incremental costs are really going to be about labor,” she said.

There are more than 10,700 Starbucks cafes in the U.S. and about 6,200 internationally.

 (Bloomberg)

<한글기사>

스타벅스 와인-맥주 판매 본격화

세계최대의 커피 전문 체인점 스타벅스가 와인과 맥주 판매를 본격화하기로 했다.

스타벅스는 23일(현지시간) 시애틀과 포틀랜드에서 시험적으로 실시해온 와인· 맥주 판매를 올해 말까지 총 25개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규로 술 판매에 나설 매장은 애틀랜타와 캘리포니아 남부, 시카고 등지에  걸 쳐 있다고 스타벅스는 소개했다. 또 술을 파는 매장에는 맥주와 와인에 잘 어울리는 짭짤한 스낵류와 치즈 등 메뉴를 추가하기로 했다.

2010년 10월 일부 매장에서 술 판매를 시작한 스타벅스는 현재 시애틀의 5개 매 장과 포틀랜드의 1개 매장에서 와인과 맥주를 팔고 있다. 이 회사는 현재 미국 내 뿐 아니라 스페인에서도 와인 및 맥주 판매를 모색하고 있다.

최근 긴 불황 속에 스타벅스, 버거킹, 소닉코프 등 기존에 술을 팔지 않았던 일 부 체인점 업체들이 매출 신장책의 일환으로 알코올 음료 판매에 나서고 있다.

스타벅스의 경우 커피라는 상품의 특성상 저녁 시간대의 매상이 크게 떨어져 반 나절 동안은 매장을 놀려야 하는 현실적인 이유가 컸다.

클레어리스 터너 스타벅스 선임 부회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긴장을 풀고 좋아하 는 사람들을 만날 따뜻하고 매력적인 장소를 많은 사람이 찾고 있다"며 술 판매  매 장을 확대키로 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대한 비판론도 만만치 않다. 캘리포니아의 업계 감시단체 `알코올 정의'의 사라 마트 연구실장은 "이미 수많은 바와 레스토랑에서 술을 팔고 있다"며 "술을 파 는 곳이 많아질수록 미성년자 음주와 같은 알코올 관련 피해의 위험은 더 커진다"고 꼬집었다.

(연합)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