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Ruling party to exclude unpopular incumbents from nomination list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GNP) plans to grade incumbents based on their legislative activities and approval ratings and replace unpopular representatives with competitive alternatives for the April general elections, officials said Monday.

The party's emergency council reached an agreement to field fresh faces in 25 percent of 245 local districts, while choosing candidates in the remaining electorates through open contests attended by both party and non-party members, GNP spokesman Hwang Young-chul said.

To conduct tougher screenings, the emergency council's subcommittee unveiled their draft of a new nomination standard that will assess incumbents through both quantitative and qualitative

criteria: legislative activities, residents' preference for a new figure, approval ratings against potential candidates and performance in their districts.

In addition, incumbents with pending court cases related to bribery or sexual misconduct will be ineligible to win the party ticket.

The standard is aimed at leaving less room for nepotism and corruption in the process of choosing candidates in local districts, as the struggling party strives to replace its scandal-ridden image with a fair and transparent system,

"I think nomination is the core of the party's reform drive,"

Rep. Park Geun-hye, who leads the party's emergency council, said.

"As past nomination practices were not fair, there has been distrust and the party suffered in the aftermath (of those elections)."

A group of reform-minded GNP lawmakers also on Monday called for the party to abolish its headquarters system led by a chairman in light of bribery allegations made about the 2008 leadership election and involving former party chiefs and senior officials.

Currently, the GNP operates as a two-tiered system in which a floor leader makes legislative decisions and a chairperson takes charge of party affairs and election campaigns. This system has been partly blamed for the costly operation of local branches across the nation.

Their demand for a complete system overhaul, however, is likely to face opposition within the party as it gears up for election campaigns for the April general vote, which is considered a crucial test before the ensuing presidential race in December. (Yonhap News)

<한글기사>

與, 현역 25% 34명 공천 원천배제

경쟁력ㆍ교체지수 2개 기준으로 결정..비대위 확정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박근혜 )는 16일 현역 지역구 의원 25%를 공천에서 배제키로 결정했다.

비대위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이같이 확정했다고 황영철  대변 인이 전했다.

비대위는 경쟁력과 현역 교체지수를 중심으로 객관화된 평가기준을 마련한 뒤 이 기준에 따라 하위 25%에 해당하는 현역의원을 공천 배제자로 분류키로 했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 지역구 의원 144명 가운데 불출마 선언자 8명을 제외한 136 명중 34명은 공천 자체를 신청하지 못하게 된다.

이상돈 비대위원은 "변화와 개혁을 바라는 국민여론을 반영했다"면서 "종전  같 으면 공천심사위원회에 전권을 줬지만, 이번에는 국민의 여망을 앞당겨 반영한  것"

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방안에 대한 이론도 있을 수 있지만 여러 기준 중에 이 두  가지(경쟁 력과 교체지수) 여론조사만큼 이의제기가 없는 것도 없다"면서 "완벽하지는 않지만 최대한 여론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나라당이 이미 전체 지역구(245곳)의 20%인 49곳에서 전략공천을 실시키로 방 침을 정한데다 경선 탈락자도 상당수 있을 것으로 보여 현역 물갈이 수는 크게 늘어 날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현역 교체 수가 최대 100명에 육박하면서 물갈이폭이 50%를 크게 넘 을 수도 있다는 관측을 제기하고 있다.

이와 함께 비대위는 이날 공심위 구성과 관련해 내부인사보다 외부인사 비중을 높이기로 했다.

비대위는 성희롱 등 파렴치 행위와 부정비리 범죄를 저지른 이에 대해서는 범죄 시기와 관계없이 선거 공천에서 배제하는 방안과 공천심사시 여성신인 및 여성후보 등에 대해 가산점을 주는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