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Chung named influential figure in auto industry

Hyundai Motor Group chairman Chung Mong-koo was selected as the second-most influential figure in the world’s automotive industry by U.S.-based publication Motor Trend.

Last year, Chung ranked fifth on the “power list” named by the auto magazine.
Over the past few years, Hyundai Motor and its affiliate Kia Motors have achieved all of the goals Chung set, the magazine said. 

It also said competitors, including Toyota Motor, Volkswagen, Ford Motor and General Motors, are paying keen attention not to the price tags of Hyundai-Kia cars’ but to their designs and quality.

Citing the shortage of supply for Hyundai’s Sonata sedan in the market, Motor Trend said the 2012 outlook on the two affiliated automakers is “excellent.”
This year’s No. 1 in the Power List went to Chrysler Group chairman Sergio Marchionne and Ford Motor CEO Alan Mulally grabbed third place.

Among the figures on the top 10 list are Volkswagen AG board of management chairman Martin Winterkorn (fourth), General Motors North America President Mark Reuss (fifth), and Hyundai USA CEO John Krafcik (eighth).

General Motors chairman Dan Akerson ranked ninth and BMW AG chairman Norbert Reithofer ranked 10th.

In late November, Hyundai Motor’s Chung was selected as Asia’s best automobile industry leader by the U.S.-based publication Automotive News.
On this year’s list of auto industry “All-Stars,” Automotive News selected Chung as the top CEO among Asian firms for his part in increasing Hyundai-Kia’s presence in the global market.

He grabbed the top post for the second consecutive year, beating chief executives of Japanese carmakers.

The list names top CEOs and executives from the automotive industries of Asia, Europe and North America.

By Kim Yon-se
(kys@heraldcorp.com

<한글기사>

'정몽구, 글로벌 車산업 영향력 2위'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자동차 산업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 2위에 올랐다.

현대·기아차는 모터트렌드가 최근 발표한 '2012년 파워리스트'(2011년 자동차 산업의 영향력 있는 인물)에서 정 회장이 2위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정 회장은 지난해 12월 발표된 '2011 파워리스트'에서는 5위에 오른 바 있다.

모터트렌드는 "현대차와 기아차는 과거 수년간 정 회장이 세운 모든 목 표를 달성해왔다"며 "도요타부터 폴크스바겐, 포드, GM에 이르기까지 경쟁업체들은 (낮은) 가격이 아닌 디자인과 성능을 내세워 판매되는 현대기아차의 신 모델에 대해 가장 먼저 물어본다"고 전했다.

모터트렌드는 또 "현재 쏘나타는 생산이 수요를 쫓아가지 못해 공급 부족인 상황이며, 2012년 전망도 매우 좋다(Excellent)"면서 "정 회장의 포부는 경쟁업체들을 두려움에 떨게 한다"고 평가했다.

존 크라프칙(John Krafcik)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법인장과 피터 슈라이어(PeterSchreyer) 기아차 디자인 담당 부사장은 각각 8위와 11위에 선정됐다.

모터트렌드는 매년 자동차 산업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을 대상으로 파워리스트를 발표하고 있다.

1위는 크라이슬러 재건을 주도한 세르지오 마르치오네(Sergio Marchionne) 크라 이슬러 그룹 회장이 차지했고 알랜 멀랠리(Alan Mulally) 포드 CEO가 3위에 올랐다.

1949년 발간돼 미국 최고의 발행부수 및 권위를 자랑하는 모터트렌드는 전세계 자동차메이커의 신모델에 대해 평가 기사를 게재하고 있으며 미 소비자들의 구매에 상당히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 회장은 지난 11월에도 "품질경영을 바탕으로 현대·기아차의 브랜드 파 워를 비약적으로 향상시킨 능력과 공로를 인정받아" 미 유력 자동차 전문지인  오토 모티브 뉴스(Automotive News)가 발표하는 '자동차 업계 아시아 최고의 CEO'로 2년 연속 선정됐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