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eoul to boost welfare by W300b

Most of resources to come from budget cuts in construction projects


The Seoul city administration’s welfare budget for next year is expected to increase by 300 billion won ($254 million) to 3.2 trillion won, city officials said Sunday.

According to the municipal government, new mayor Park Won-soon directed a readjustment of the minimum cost of living. Once the cost is readjusted, an additional 300 billion won will be needed to fulfill the new standard, officials estimated.

They said given the fact that Park has often mentioned a “welfare utopia,” covering a wide range of benefits from subsidy to establishing cultural, communal and other infrastructure within the city, the amount may go higher.

“The budget for gender equality, family affairs, housing, education and others will cost a fortune,” an official said.

The civic activist-turned-mayor had pledged during his campaign to maintain a certain standard of living among all citizens upon his election.

“The current support program does not meet the standard of living in a metropolitan city, which is more expensive than that in rural or suburban areas. The new standard should be in line with the OECD and other global indices,” he was quoted as saying at a high-ranking officials’ meeting on Saturday.

According to the OECD guideline, 13.7 percent of people in society could be classified as underprivileged and therefore qualified for some form of state support. It means that of 10.5 million Seoul citizens, 1.4 million could become beneficiaries of the welfare policy, administration insiders forecasted.

Currently, a total of 207,000 people are subject to the state livelihood support program meting out 1.2 trillion won a year. The new standard will increase the number of recipients.

The increased budget will also be allocated to finance free lunches at public schools, expanded public daycare services, more lease apartments, student loans and halved tuition at the University of Seoul.

Most of the fiscal resources for the welfare projects will stem from budget cuts for “hardware programs” such as construction projects.

In a news briefing Friday, Park vowed to downsize Hangang Renaissance project (redeveloping Han River bay area) and interior design of Dongdaemun Design Plaza.

He also said that Seoul will scrap the construction of the interchange at Hangang Park and the creation of parks on skyscraper rooftops alongside establishment of trails in Amsa-dong.

The new mayor also vowed to pay off 7 trillion of in the municipal government’s 25.5 trillion won debt while in office.

However, skepticism is mounting over whether his liberal welfare plans can be realized.

“Because Park’s zeal to push welfare to the front was so strong, officials have hastily come up with cost-saving programs to fund the welfare policies. However, it is doubtful whether they could be executed,” a political observer said.

The city council will decide whether to approve the Seoul budget on Nov. 15.

By Bae Ji-sook (baejisook@heraldcorp.com)





<한글기사>


박원순, 복지예산 3천억 증액…총 3조2천억


"OECD 기준 맞춰 시민생활최저기준선 마련" 지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내년도 저소득층의 기초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복지예산을 3천억원 가량 증액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6일 "박 시장이 복지부서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시민생활 최저기준선을 빨리 만들라'고 지시했다"며 "이 기준이 만들어지면 기초생활수급자 등에 대한 복지예산은 현재 약 2조9천억원에서 3천억원 늘어난 3조2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후보 시절 "모든 시민이 일정 정도의 품위를 유지할 수 있는 생활을 해야 한다"면서 시민생활최저기준선 마련을 핵심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다.

박 시장은 "현재 기초생활수급자 지원 기준은 농촌과 지방 등을 다 포함해 획일 적"이라면서 "대도시라는 특수성을 고려해 OECD 기준에 맞추라"면서 시민생활최저기 준선 마련을 주문했다.

이에따라 시는 전문용역비 3억원을 투입해 시민생활최저기준선을 도출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OECD 기준에 따르면 차상위계층을 13.7%까지 봐야 한다. 서울시민을 1천50만명으로 보면 약 145만명을 빈곤층으로 분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기초생활수급자가 약 20만7천명이고 수급비로 1조2천억이 든다"며 "

매년 30만명 가량이 신청해 10만명 정도가 탈락하는데 시민생활최저기준선이 마련돼 탈락자 중 절반을 수급자로 포함하면 최대 3천억이 더 필요한 셈"이라고 말했다.

그는 "단순한 기초생활 보장뿐 아니라 마을공동체나 문화공유 등 시장의 `복지 유토피아'적 철학에 맞춰 여성가족, 주택정책, 교육협력 부서의 예산을 모두 복지예산으로 치면 그 액수는 훨씬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시장은 지난 5일 복지정책과, 여성가족과, 교육협력과, 맑은환경본부의 보고를 우선적으로 받았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행정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 공무원이 모든 걸 다 하려고 하면 안 되고 코디네이터가 돼 조정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일 자리 1천개를 만든다고 하면 공무원이 1천개를 만드는 게 아니라 1천개를 만드는 사 람을 현장에서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업무보고에 대해 자신의 철학을 설명하고, 보고 내용에 일일이 코멘트를 해 도시안전과, 행정과 등 예정된 부서의 절반 이상이 보고를 하지 못했다고 측근들은 밝혔다.

한 측근은 "대부분 부서들이 공약을 반영했지만 급하게 만든 것이어서 박 시장 이 설명을 많이 해야 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