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wedish rally driver not fast enough for son's birth

STOCKHOLM, Oct 31, 2011 (AFP) - Swedish rally driver Per-Gunner Andersson is known for his speed behind the wheel but he wasn't fast enough this weekend when his wife had to give birth in their car on the way to hospital.

"It was a little strange," Andersson, 31, told the online edition of tabloid Expressen on Monday.

His wife went into labour in the middle of the night on Friday and the couple rushed to the hospital in their BMW. But after half-an-hour they realised they would not make it in time and called an ambulance to meet them on the shoulder of the highway.

"I was pretty calm but when the baby comes out you do want a little assistance," Andersson said.

The ambulance arrived just in time and their son Alvin was born a minute later without any complications.

"He was healthy and fine," he said.

Andersson, a junior world rally champion in 2004 and 2007, placed seventh in the 2011 Rally of Sweden.

Given his son's start in life, Andersson joked that he may also be a future rally driver.

"He seems to have it in his genes."

 

<한글기사>

유명 카레이서도.. 출산임박 아내위해 속도못내



스웨덴의 유명 랠리 드라이버가 정작 출산을 앞둔 아내를 병원으로 데려가는 길에서는 충분한 속도를 내지 못했다.

31일 현지 타블로이드 신문 엑스프레센 온라인판에 따르면 랠리 드라이버 페르- 구네르 안데르손(31)은 지난 28일 밤 아내가 진통을 시작하자 아내를 BMW 승용차에 태운 뒤 병원으로 차를 몰기 시작했다.

하지만 30분 후 제시간에 병원에 도착하기 어렵다는 것을 깨달은 안데르손은 차를 고속도로 갓길에 세운 뒤 구급차를 불렀다.

그는 "좀 낯설었다"면서 "나도 꽤 침착했지만, 아이가 나올 때는 당신도 약간의 도움이 필요할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구급차는 제시간에 도착했고 1분 후 별 탈 없이 아들 알빈이 태어났다.

안데르손은 아들이 "건강하다"면서 인생의 출발점을 볼 때 알빈이 장래에 자신처럼 랠리 드라이버가 될지도 모른다고 농담했다. 그는 "아들이 유전자에 드라이버 기질을 가진 것같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4년과 2007년 '주니어 월드 랠리 챔피언십'을 우승했던 안데르손은 올해는 스웨덴 랠리에서 7위에 올랐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