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 Korean leader‘s grandson begins studying in Bosnia

 MOSTAR, Bosnia, Oct. 14 (Yonhap) --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s grandson appears to be enjoying his new life as he began studying in an international high school in Bosnia earlier this week.

Kim Han-sol has enrolled at the United World College‘s branch in the southern Bosnian town of Mostar after spending years in the Chinese territory of Macao.

He is the son of Kim Jong-il’s eldest son, Kim Jong-nam, who makes China his home outside North Korea and reportedly has a luxury house in Macao. Jong-nam has reportedly fallen out of favor with the North Korean leader for his wayward lifestyle.

(Yonhap)
(Yonhap)

Han-sol told school officials that he had a good impression of Bosnia, according to the school principal. The official said the school will treat the young North Korean like all other students.

Footage by FTV showed Han-sol wearing a black short sleeve T-shirt, black horn-rimmed glasses and a necklace at his school‘s dormitory on Wednesday.

He told the Bosnian public television station that he is happy and he likes the school.

On Thursday, Han-sol’s conversation with his three or four new classmates could be heard outside his dormitory room with the frequent sound of laughter.

The classmates later closed the windows and turned off the lights after an Yonhap News Agency reporter tried to listen in on their conversation. A school security official also asked the reporter to leave the compound.

The younger generation of the reclusive North Korean leader has largely been educated in Europe, with North Korea‘s heir apparent son, Kim Jong-un, going to school in Switzerland.

 

<한글기사>


김한솔, 검정 뿔테에 새로운 머리스타일


보스니아에 있는 국제학교에 입학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손자 김한솔군(16)이 유학 생활을 즐겁게 맞고 있 는 것으로 보인다.

13일(현지시간) 저녁 보스니아 남부 모스타르에 있는 유나이티드월드칼리지  모 스타르분교(UWCiM)의 5층짜리 기숙사 건물 3층의 끝방인 김 군의 방에서는 학생들 3 ~4명이 김군과 대화를 나누는 소리가 들렸다.

종종 웃음소리가 흘러나오는 등 김 군이 새로 만난 급우들과 이미 친해진  듯했 다. 방 앞 복도에는 김 군이 미처 풀지 못한 것으로 보이는 검정색 여행용 가방들이 있었다.

김 군과 얘기를 나누던 학생들이 밖에서 난 인기척을 느끼고 나와 기자에게 “이 곳은 프라이버시 공간”이라며 제지했다. 김군과의 즐거운 대화가 방해를 받았다는 표정이었다. 방에 있던 김 군은 나와보지 않았다.

급우들은 곧 방문을 닫더니 곧바로 창문도 닫고 방안의 불도 아예 꺼버렸다.

3층에 있는 다른 한 방은 2평 남짓한 공간에 침대가 두 개 있어 김 군이  2인실 을 쓰는 것으로 짐작됐다.

주택가에 있는 이 기숙사는 주변의 주택들에 비해 좀 컸을 뿐 눈에 띄는 건물은 아니었다. 건물 외부나 내부 모두 여느 기숙사와 다르지 않았다.

기자가 기숙사 밖에서 기다리고 있자 경비 책임자는 “계속 있으면 경찰을  부르 겠다. 학생들이 편안하게 지내는 데 방해된다”며 돌아가 달라고 요구했다.

김 군을 경호하는 북한인 또는 현지인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학교 측이 밝힌 대로 김 군이 “다른 학생들과 똑같은 학생”으로 지내고 있는 듯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