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California train kills woman with stroller; baby fine

RIVERSIDE, Calif. (AP) — A woman pushing a baby in a stroller across railroad tracks in Southern California Saturday night was killed by a train but she shoved the stroller to safety just in time, authorities said.

The woman was trying to walk through the Riverside crossing when the stroller became stuck in the tracks, police said. She managed to free the stroller, but she couldn‘t escape the oncoming Metrolink commuter train.

“She didn’t quite make it,” Riverside police Sgt. Dan Warren said. “The baby‘s fine, but she got hit.”

He did not have further details, including the woman’s identity and her connection to the child.

Passenger Joseph Avila said he and the several dozen other passengers on the train going from Oceanside to San Bernardino did not feel the collision.

He told KCAL-TV that the train stopped and a conductor said there had been a fatality. “Probably about 45 minutes after what happened, he finally told us that a lady and a baby got struck.”

Both police and railroad officials were investigating the collision.

 

<한글 기사>

美엄마, 철도 건널목서 아기 구한 뒤 희생

미국의 철도 건널목에서 30대 엄마가 아기를 구하려다 열차에 치여 숨진 안타까운 모정(母情)이 알려지면서 미국인들의 심금을 울렸다.

9일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리버사이드에서 유모차를 몰고 철로  건널목 을 건너던 수전 다이비니(33) 씨가 기차에 치여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지역 방송 KTL A가 보도했다.

2살 난 딸을 유모차에 태우고 건널목을 건너던 다이비니 씨는 바퀴가 철길에 끼 어 꼼짝하지 않는 유모차를 꺼내려고 하다 변을 당했다.

다이비니 씨는 기차가 달려오자 유모차를 빼내려고 필사적으로 애를 썼으며 기 차가 건널목에 닿기 직전 유모차를 철로 밖으로 밀어내는 데 성공했지만 자신은 피할 겨를이 없었다.

사고 현장을 목격한 건널목 인근 가게 종업원 산드라 카스티요 씨는 “엄마는 보지 못했지만 아기를 태운 유모차가 철로 밖에 서 있었고 기차가 지나갔다”면서 “엄 마가 아기를 구하려고 자신의 목숨을 바쳤다”고 말했다.

유모차에 타고 있던 아기는 전혀 다친 곳이 없이 할머니 품에 안겼다.

네티즌들은 이 소식을 전한 언론 보도에 부주의하게 건널목을 건넌 다이비니 씨 를 꾸짖으면서도 ‘모정은 위대하다’며 애도를 표시하는 댓글을 달았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