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 Park start mayoral sprint

The two top candidates for Seoul mayor rushed to gain an upper hand over the weekend as soon as the official candidate registration ended.

Park Won-soon, independent and sole candidate representing the liberal bloc, is to introduce his campaign on Monday consisting of figures from all three opposition parties plus left-wing civic groups.

He has especially reached out to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to make up for his weakness as a non-party candidate.

Park Won-soon (Yonhap News)
Park Won-soon (Yonhap News)

DP chairman Rep. Sohn Hak-kyu will chair the election committee and Park Young-sun of the DP and Choi Kyu-yeop of the minority Democratic Labor Party, who lost in the bloc’s internal race, are also expected to act as directors in the camp.

While parties and civic groups bustled to form the joint camp, Park on Sunday unveiled 10 key policies, including his pledge to cut Seoul’s debt by 7 trillion won ($5.9 billion).

He also promised to expand the disputed free school meals to all grades by year 2014.

Na Kyung-won of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whose camp was started up last Thursday, is set to launch attacks at Park.

While Na still struggled to catch up with Park’s support rate, her camp also faced blame for Rep. Shin Ji-ho, who stepped down from his post as spokesperson after appearing in a television debate program on Friday under the influence of alcohol.

The GNP candidate mostly focused on the civic activist’s policies.

“None of Park’s policies have so far been sufficiently clear,” Na said on Saturday.
Na Kyung-won (Yonhap News)
Na Kyung-won (Yonhap News)

“He needs to be more constructive or else his words will be no more than mere campaign slogans.”

Na, who recently reinforced her welfare policy lines, pledged on Sunday to improve monthly housing rent conditions for all income brackets.

“I will boost the supply of small, low-priced houses in the relatively poor districts and maintain control over real estate prices in the affluent districts,” she said.

She also pledged earlier to slash the city’s excessive construction budgets, directed by the two former GNP-affiliated mayors Lee Myung-bak and Oh Se-hoon, and to allocate the amount to the welfare, environment and education sectors.

Both candidates also slammed each other on ethics charges, despite their initial resolution to refrain from mud-slinging.

Na accused Park of partially evading his military duties through a pro forma adoption, as well as taking monetary donations from conglomerates while running the Beautiful Foundation, a non-profit welfare organization.

“If Park was subject to a parliamentary hearing, he would long have been disqualified,” said the GNP spokesperson.

Though Park’s camp has so far appeared unfazed by the accusations, the DP staged a counterattack, referring to Na as “just another Oh Se-hoon.”

The liberal bloc also slammed the inappropriate behavior of Na’s former spokesperson Shin.

The heated competition between Park and Na is expected to pick up further heat during the week, through four open debate forums.

By Bae Hyun-jung (tellme@heraldcorp.com)

<한글기사>

나경원-박원순 대결 격화..네거티브전으로 가나

 

10ㆍ26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한나라당 나경원, 야권 무소속 박원순 후보간 신경전이 가열되면서 선거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두 후보와 양 캠프는 기선을 잡기 위해 후보등록(6∼7일)이 끝나기가 무섭게 상대방에 대한 공격을 쏟아내며 첨예한 대립각을 세우기 시작했다.

9일 현재 정책대결과는 별개로 민주당을 중심으로 한 박 후보측이 나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의 `음주방송'을 집중 공격하고, 상대적 열세에 있는 나 후보측도 박 후보의 강남 대형아파트 거주, 아름다운재단의 대기업 후원금 수수, 병역특혜 의혹 등을 집중 제기하면서 양측간 대결은 격화되는 양상이다.

특히 나 후보측이 "박 후보가 작은 할아버지의 양손자로 입양되면서 박 후보 본인은 물론 형까지 자동으로 독자가 돼 6개월 방위 특혜를 본 것은 사실상 `호적 쪼개기'를 통한 병역기피에 가깝다"며 `후보직 사퇴'까지 거론하고 나서 선거판이 조기에 네거티브전으로 흐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박 후보측은 "근거 없는 악의적 흠집잡기"라고 비판하면서도 아직까지 이에 대한 맞대응은 자제하는 분위기다.

두 후보는 이번주 관훈클럽 토론과 공중파 방송3사 토론 등 총 4차례의 `맞짱토론'에서 전방위로 충돌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 진영은 유권자들이 직접 후보를 비교검증할 수 있는 이번 토론을 향후 판세를 가를 중대 분수령으로 보고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진보ㆍ보수진영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한 양측의 세확산 경쟁도 한창이다.

나 후보는 지난 7일 100개 보수시민단체의 지지를 이끌어 냈고, 박 후보는 10일 연합군 형태의 선대위를 공식 발족시키고 세확산에 시동을 건다.

두 후보를 지원하는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고공전' 역시 갈수록 격화되고 있다.

한나라당은 "박 후보가 국회 인사청문회 대상이라면 이미 낙마했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하면서 `박원순 때리기'에 올인했고, 민주당은 `이명박ㆍ오세훈 시정' 심판론 제기와 함께 나 후보를 `오세훈 아바타'라고 비판하면서 여론몰이에 집중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표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바람 대결'도 곧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선거의 여왕'으로 불리는 박 전 대표가 13일 공식 선거운동 개시와 함께 선거지원에 본격 나서고, 이것이 판세에 영향을 줄 경우 안 원장이 어떤 식으로든 선거 판에 뛰어들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안 원장은 이미 박 후보에게 격려 메일을 보내 바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이번 선거가 이미 총선과 대선의 전초전 양상이 된 터라 여야 모두 사활을 건 한 판 승부를 벌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서 "박 전 대표와 안 원장의 직ㆍ간접 충돌도 불가피한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