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Lone Star found guilty of stock manipulation

Ex-Korean chief of U.S. buyout fund sentenced to 3 years in jail



A Seoul court on Thursday found Lone Star Funds and its former chief of Korean unit guilty of stock-price manipulation, overturning an acquittal in 2008.

Paul Yoo (Yonhap News)
Paul Yoo (Yonhap News)


The Seoul High Court ruled that the Texas-based private equity fund and Paul Yoo rigged stock prices of Korea Exchange Bank’s credit card affiliate to help KEB absorb the unit at a lower cost in 2003. Lone Star acquired a majority stake in KEB earlier that year.

Yoo was sentenced to three years in prison, while the U.S. buyout fund was fined 25 billion won ($21 million). KEB, which was indicted on the same stock price manipulation charge, was acquitted.

Yoo and Lone Star can appeal to the Supreme Court within a week.

The former Korean head has been accused of spreading false rumors about a capital reduction of the card unit, in collusion with Lone Star and KEB, which depressed its stock price.

The high court verdict was closely watched but widely expected, as the Supreme Court returned the case back to the court for a retrial, which acquitted the accused for the charges.

For years, Lone Star has been locked in a series of legal battles with Korean authorities, which have hampered its efforts to divest out of the Korean bank.

The ruling Thursday is also expected to affect its planned sale of its 51 percent stake in KEB to Hana Financial Group. Korea’s financial regulator, which has the right to endorse or reject the bank sale, has been delaying any decision, citing an ongoing trial.

By Lee Sun-young (milaya@heraldcorp.com)

 

<한글기사>

<속보> 유회원 론스타코리아 대표 징역3년



서울고법 형사10부(조경란 부장판사)는 6일  외 환은행을 합병한 이후 `외환카드 허위 감자설'을 유포한 혐의(증권거래법 위반  등) 로 기소된 유회원 론스타코리아 대표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고 벌금 42억9천500만원 의 선고를 유예했다.

또 론스타 펀드가 외환은행 소유를 위해 설립한 법인인 LSF-KEB홀딩스SCA에  벌 금 250억원을 선고했다.

다만 유 대표 등 주가조작에 가담한 이들을 외환은행의 대표로 볼 수 없다며 외 환흔행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유 대표는 모회사 임원이라는 시장의 신뢰를 악용해 감자설을 발표하 고 소액주주에게 손해를 끼쳐 비난가능성이 높다"며 "개인적으로 얻은 이익이 없고 장기간의 재판으로 적잖은 고통을 받은 점을 감안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2003년 11월 론스타 임원진과 짜고 외환카드 허위 감자설을 유포해 주가를 조작한 데 이어 특수목적법인(SPC)간 수익률 조작과 부실채권 저가 양도  등 으로 243억원을 배임하고 21억원을 탈세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애초 1심은 공소사실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해 징역 5년을 선고했지만, 2심 재판 부는 `론스타가 실제로 감자를 검토한 것으로 보인다'며 증권거래법 위반 혐의를 무 죄로 판단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감자를 검토ㆍ추진할 의사가 없음에도 고려 중이라고 발표해 투자자의 오인과 착각을 일으키는 위계를 쓴 것'이라며 유죄 취지로 원심을 깨고 사 건을 고법에 돌려보냈다. 파기환송심을 맡은 재판부는 첫 공판에서 유 대표를 법정 구속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