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Head of suspended savings bank found dead in apparent suicide

SEOUL, Sept. 23 (Yonhap) -- The head of one of the nation's seven savings banks whose operations were suspended due to capital shortages last week was found dead in an apparent suicide Friday, police said.

Jeong Gu-haeng, 50-year-old president of Seoul's Jeil 2 Savings Bank, appears to have jumped from his office on the sixth floor of the bank's main office building in central Seoul, police said as prosecutors raided the head offices of the seven banks in search of clues for possible irregularities by their executives and large shareholders.

"We are now investigating into the exact details of the incident," a police officer said.

The suspensions led to massive deposit withdrawals and protests by depositors concerned with potential savings losses.

 

<한글기사>



검찰압수수색中 저축銀행장 옥상서 투신자살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김효정 기자 = 최근 영업정지 처분을 받고 비리 의혹 수사 대상에 오른 제일2상호저축은행의 정구행(50) 행장이 23일 투신 자살했다.

이날 낮 12시20분께 서울 종로구 창신동 제일2상호저축은행 본점 앞길에 정  행 장이 엎드린 채 숨져 있는 것을 주변 순찰 중이던 관할 파출소 경찰관이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검찰 압수수색이 진행되는 도중 정 행장이 건물 옥상에서 뛰어내 린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상황은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제일2상호저축은행은 지난 18일 금융위원회로부터 부실금융기관으로 지정돼 6개 월간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7개 저축은행 가운데 하나다.

저축은행의 불법ㆍ부실대출 등 비리 의혹 수사에 착수한 검찰 등 정부 합동수사 단은 이날 오전 해당 은행 7곳 본점과 대주주 자택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실시, 회계 장부와 전표,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자료를 확보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