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tertainment

K-pop popularity lifts entertainment shares

With entertainment companies’ shares rising on the popularity of K-pop, the value of securities held by entertainers is soaring to new highs, data showed Wednesday.

According to Chaebul.com, the value of SM Entertainment shares held by its chairman Lee Soo-man came in at 165.7 billion won ($144.6 million) at Tuesday’s close, setting a new record in terms of securities assets held by entertainers.


Lee owns 24.43 percent of SM Entertainment, which manages a number of big names including Girls’ Generation and Super Junior. SM Entertainment shares closed at the record high of 41,000 won on Tuesday, which is about 2.5 times higher than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Lee was followed by YG Entertainment chief executive Yang Hyun-seok, whose stake in the company was valued at 83.88 billion won.

While the company is not yet publicly traded, Yang’s assets are expected to reach the 100 billion won mark if the value of the company’s shares rises past the current 47,000 won after it is listed next month. Yang holds 47.73 percent of the company.

The third place was taken by actor Bae Yong-joon, whose stakes in Keyeast Co. is valued at 12.13 billion won, followed by singer-producer Park Jin-young with 6.62 billion won stakes in JYP Entertainment.

Singer BoA ranked fifth with her 100,000 shares of SM Entertainment being worth 4.1 billion won, and comedian-turned-businessman Oh Seung-hoon followed with 3.16 billion won for his share of Enter-Tech Co.

By Choi He-suk (cheesuk@heraldcorp.com)

 

<한글기사>



K-팝 열풍 타고 이수만 주식가치 1천600억대



케이팝(K-POP) 열기를 타고 연예기획사들의  주 가가 급등함에 따라 연예인 주식가치가 사상 최고액을 경신하고 있다.

21일 재벌닷컴이 전일 종가 기준으로 유명 연예인의 주식 지분 가치를 평가한 결과,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은 개인통산 최고액인 1천657억원을 보유해  연예 인 주식부자 신기록을 세웠다.

이 회장이 24.43%의 지분을 가진 SM엔터테인먼트 주가는 전일 사상 최고가인  4 만1천원에 마감했다. 인기 걸그룹인 '소녀시대'와 '슈퍼주니어' 등 아이돌 그룹이 소속 연예인으로 있는 SM은 유럽ㆍ중국ㆍ일본 등지에서 `신한류'를 주도했다. 그 덕 에 주가도 올 초보다 2.5배 가량으로 올랐다.

아이돌 스타 그룹인 '빅뱅'과 '2NE1'이 소속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이사 의 지분가치는 838억8천만원으로 2위였다.

비상장사인 YG엔터테인먼트는 상장 심사를 통과해 내달 중순 일반 공모를  앞두 고 있다. 이 회사 주식은 장외시장에서 꾸준히 몸값을 올려 사상 최고치에 근접한 4 만7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상장 후 YG엔터테인터트의 주가 상승세가 이어진다면 이 회사 지분 47.73%를 보 유한 양 대표이사는 이수만 회장에 이어 1천억원대 주식부자가 될 전망이다.

코스닥 상장사인 키이스트의 대주주이자 한류스타 배용준 씨는  121억3 천만원으로 3위를 차지했고, 걸그룹 '원더걸스' 소속사인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는 66억2천만원으로 4위에 올랐다.

SM엔터테엔먼트의 유상증자 참여로 10만주를 보유 중인 가수 보아(본명 권보아) 가 41억원으로 5위였으며 개그맨 출신 사업가인 오승훈 엔터기술 대주주가 31억6천만원이었다.

이밖에 변두섭 예당 회장의 부인 양수경씨가 29억5천만원이었고 SM엔터 테인먼트의 임원으로 재직 중인 강타(안칠현)씨가 11억5천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