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Korea mandates warnings labels for high-caffeine drinks

South Korea's government said Sunday that it plans to put warning labels on highly caffeinated beverages such as Coca-Cola and so-called energy drinks that may be harmful to pregnant women and children.

The Kore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said it has issued administrative notices for the mandatory measures that will require producers to label such drinks prominently.

Under the revision, all drinks that have caffeine concentrations exceeding 0.15 milligrams per milliliter must caution consumers on possible adverse effects. The warning must be placed on all bottles and cans.

In addition, drinks such as coffee that contain large quantities of caffeine will be required to specify concentration levels.

At present, coffee and tea products only need to point out that they contain high levels of caffeine, but in the future they must denote caffeine content in milligrams.

The KFDA said that the measures are an effort to protect some people who may be more susceptible to caffeine and to warn consumers not to ingest excessive amounts.

It stressed that despite the required warning labels, caffeine itself is harmless to most healthy adults. (Yonhap News)

<한글기사>

콜라 등 高카페인 액체식품에 주의문구


앞으로는 콜라와 에너지음료 등 고카페인  액체 식품 포장에 주의 문구 표시가 의무화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고카페인 액체식품 포장에 어린이와 임산부 등의 주의를 환 기하는 문구를 표시하도록 하는 내용의 식품 등의 표시기준 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 했다고 18일 밝혔다.

정안에는 카페인이 ㎖당 0.15㎎ 이상 함유된 고카페인 액체식품에는 "어린이, 임산부, 카페인 민감자는 섭취에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의 주의문구를 표시토록 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개정 고시가 시행되면 콜라와 에너지 드링크 등 콜라형 음료에는 이런 주의  문 구가 들어가야 한다.

또 식약청은 현재 다류(茶類)와 커피를 포함한 고카페인 함유 액체식품의 경우 기존에 표기하던 '고카페인 함유' 문구와 함께 구체적인 카페인 함량을 '000 ㎎'의 형태로 표시하도록 하는 내용도 개정안에 담았다.

이 밖에도 개정안에는 식품 포장에 표시되는 주의사항의 활자크기를  8포인트에 서 10포인트로 상향조정하고, "부정·불량식품 신고는 국번없이 1399"라는 표시를 소비자를 위한 주의문구 조항으로 위치이동시키는 내용도 들어 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