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Defeated Seoul Mayor resigns over failed free lunch vote

SEOUL, Aug. 26 (Yonhap) -- Embattled Seoul Mayor Oh Se-hoon announced his resignation Friday, saying he would take responsibility for his failed attempt to block the free lunch program in a referendum earlier this week.

The decision came two days after the vote on the opposition-led free lunch program was nullified due to a low turnout. The second-term mayor had promised to quit if he failed to stop what he called "welfare populist" policy.

"Today, I resign from the mayoral duty, assuming responsibility for the referendum results," Oh said in a nationally televised news conference. "I want to fulfill my responsibility by quitting now to minimize the political debates and administrative vacuum. I think this is in accordance with the will of the people."

Oh stressed that excessive welfare is bound to bring about an increase in taxes and place a heavy burden on the next generation.

"In light of my resignation, I hope debates on excessive welfare will have more depth and intensity," he said.

A by-election will be held on Oct. 26 to elect Oh's successor.

Until then, Deputy Mayor Kwon Young-gyu will be in charge as an acting mayor, officials said.

The 50-year-old telegenic mayor was once considered one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s for the 2012 race. Back in 2004, then-GNP lawmaker Oh won praise for spearheading strict political donation bills and demanding that senior politicians, who served under the past authoritarian administrations, step back from the frontline of politics.

The biggest issue now is who will take the empty seat in the upcoming by-election, which is seen as a litmus test of public sentiment ahead of the parliamentary elections next April and the presidential vote in December 2012.

If the ruling party loses the seat to the opposition party, political analysts say it could deal a serious blow to the GNP, especially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Wary of the possible impact on legislative activities in the parliamentary sessions set to open in September, GNP leader Hong Joon-pyo expressed displeasure about Oh's "unilateral decision" to leave office earlier than expected.

"Putting personal reputation ahead of the interests of the nation and party is not desirable as a party member and a member of an organization," Hong said in a party meeting. "I am disappointed about that."

The GNP had initially took some distance with Oh's push for a referendum, playing it down as a policy vote on the city's administrative affairs. As the controversial vote spilled into national-level politics as a welfare battle, the conservative party provided support for the campaign, though some legislators in favor of expanded welfare remain lukewarm.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DP), which called for Oh's immediate resignation, withheld direct comments on Friday's announcement.

"In light of the victory in the free lunch vote, we have to follow people's order with a more humble attitude," DP leader Sohn Hak-kyu said in a senior party meeting. "We have to make an audacious move to push for a universal welfare program and economic democracy with more confidence."

 

<한글기사>

오세훈 "주민투표 책임, 시장직 사퇴"

(서울=연합뉴스) 시청팀 = 오세훈 서울시장이 26일 시장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 다.

이에 따라 10월26일 보궐선거를 통해 새 서울시장이 선출될 전망이며 정치권에 커다란 파장이 예상된다.

오세훈 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저의 거취로  인 한 정치권의 논란과 행정공백을 최소화 하기 위해 즉각적인 사퇴로 저의 책임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어 "과잉복지는 반드시 증세를 가져오거나 미래세대에 무거운 빚을 지운다"며 "사퇴를 계기로 과잉복지에 대한 토론은 더욱 치열하고 심도 있게 전개되 길 바란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유권자들이 (과잉복지를) 막지 못하면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선심성 공약 이 난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오 시장은 별도의 인수인계 과정을 거치지 않고 이날 곧바로 서울시의회 의장에 게 사퇴서를 내고 오후에 이임식을 가질 예정이다. 오 시장의 시장직 사퇴는 이날 자정을 기해 발효된다.

오 시장은 무상급식 주민투표에서 패배할 경우 시장직에서 사퇴하겠다고 지난 2 1일 선언한 바 있다.

오 시장은 24일 치러진 주민투표가 투표율 미달로 무산된 이후 `즉각 사퇴'와 ` 10월 이후 사퇴'를 놓고 고민하다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즉각 사퇴한다'고  밝힘 으로써 5년2개월여의 시장직을 마감하게 됐다.

서울시는 새 시장이 선출될 때까지 권영규 행정1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된 다.

오 시장의 퇴진에 따라 그가 야심 차게 추진해 온 서해뱃길사업, 한강 르네상스 , 디자인 서울 사업 등 주요 정책들도 당분간 표류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민선 첫 재선 서울시장인 오 시장은 이번 주민투표에 시장직까지 거는 승부수를 띄웠으나 민주당을 비롯한 야권의 주민투표 거부운동 장벽을 넘지 못하고 고배를 들 었다.

서울시는 지난해 6.2지방선거부터 이달 무상급식 주민투표에 이어 오는 10월 보 궐선거까지 1년 반만에 3번의 선거ㆍ투표를 치르게 됐다.

오는 10월 26일 치러질 전망인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여야 가운데 어느 쪽에서 새 시장직을 맡느냐에 따라 내년 4월 총선과 12월 대선에도 커다란 파장을 미칠  것 으로 예상된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