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Roh ordered attack on Japanese ships near Dokdo: aide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had ordered his maritime police to smash into Japanese vessels in 2006 if they approached Dokdo in an attempt to claim the easternmost Korean islets, one of the late leader‘s former aides said.

Roh, president from 2003-2008, was known for his hard-line stance on Japan’s attempts to lay claim to Dokdo or gloss over atrocities committed during its 1910-45 colonial rule of Korea. In 2005, Roh even said he was prepared for “diplomatic war” with Tokyo to safeguard Seoul‘s sovereignty over Dokdo.

Tokyo’s territorial claims over Dokdo have long been a thorn in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Koreans see those claims as amounting to denying Korea’s independence as well as a sign that the neighboring nation has not fully repented for its imperialist past.

In April 2006, tensions spiked as Japan announced it would conduct ocean research in waters near Dokdo in response to Korea’s decision to seek to register Korean names for the seabed features with the International Hydrographic Organization.

At the time, Roh “ordered that if the Japanese research vessels come to Dokdo, they be pushed and broken,” said Kim Byung-joon, then chief of the presidential office’s policy planning bureau, in an article posted Wednesday on a Web site commemorating the late president.

“Under the order, the (Korean) Coast Guard had made full preparations,” he said.

Roh also issued a special statement to reinforce Korea’s position on Dokdo, saying that the islets are “Korean territory where the history of bitter grief is engraved clearly.”

Kim said Roh wrote the statement on his own.

The dispute was ultimately resolved through diplomacy. Under an agreement reached between the vice foreign ministers of the two countries, Japan called off the ocean research plan and Korea postponed registering Korean names for the seabed features with the IHO, Kim said.

Kim said that the Roh government later succeeded in registering 10 Korean names with the IHO.

Relations between Seoul and Tokyo have frayed again recently over Japan’s claims to Dokdo.

Earlier this month, a group of Japanese lawmakers attempted to enter South Korea in a bid to lay claim to the islets. Seoul barred their entry and the lawmakers returned to Japan after staying at an airport for hours.

Korea has rejected Japan’s claims over Dokdo as nonsense because the country regained independence from colonial rule and reclaimed sovereignty over its territory, including Dokdo and many other islands around the Korean Peninsula.

Korea has kept a small police detachment on Dokdo since 1954. (Yonhap News)

<한글기사>

"盧전대통령 '日 탐사선 독도오면 부숴라'

 

최근 한ㆍ일 양국이 독도문제로 민감한 가운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일본 탐사선이 독도에 오면 부숴라'는 지시를 내렸 다는 증언이 나왔다.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 재단'은 지난 17일 홈페이지에 '노 대통령의 '독도 연설 ', 김병준 실장의 증언'이란 제목으로 참여정부 청와대 김병준 전 정책실장의 증언 을 실었다.

 김 전 실장은 "2006년 4월 독도 문제가 불거지자 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특별 담화를 통해 독도수호 의지를 밝혔다"며 "만약 일본 탐사선이 독도에 오면 당파(배 로 밀어 깨뜨리는 것)하라고 지시했다"고 소개했다.

 이 같은 노 전 대통령의 지시에 "해양경찰청도 만반의 준비를 했다"는 보고를 했다고 김 전 실장은 덧붙였다.

 그는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독도는 우리 땅입니다. 그냥 우리 땅이 아니라 4 0년 통한의 역사가 뚜렷하게 새겨져 있는 역사의 땅입니다...'로 시작하는 이 연설 은 역대 정부 중 처음으로 대일외교 현안을 놓고 분명한 입장을 밝힌 것이다"며 "대 통령이 직접 문구를 작성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대국민 담화가 나가자 한 여론조사기관은 94.6%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 다. 악의적인 언론들은 노 대통령의 강경대응이 '긁어 부스럼을 만들었다'고 폄하했 다"고 당시 반응을 소개하기도 했다.

 김 전 실장은 참여정부가 우리나라의 배타적 경제수역(EEZ) 내에 있는 동해바다 해저지명을 국제수로기구에 등재하려는 시도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김 전 실장은 "일본은 EEZ 안의 주요 지형에 일본 이름을 붙여 등재하고 있었다 "며 "우리가 '이사부 해산'으로 부르는 독도 인근 해산과 '울릉분지'로 부르는 울릉 도 해저분지는 이미 '순요퇴'와 '쓰시마 분지'라는 일본 이름으로 통용시키고 있었 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정부가 (동해바다 지명을) 등재하겠다고 하니 일본은 외교채널을 통 해 문제를 제기하고 급기야 독도 주변에서 해양조사를 하겠다고 나섰다"며 "2006년 4월 18일 일본 해양보안청 해양탐사선 두 척이 독도를 향해 출항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노 대통령이 담화문을 작성하는 동안 급하게 양국간 타협이 이뤄졌다"며 "외교차관 회담을 통해 일본은 탐사계획을 중단했다"고 김 전 실장은 당시의 급박했 던 외교상황을 전했다.

 김 전 실장은 "해저지명 등재 시도에 따른 갈등이 있은 뒤 14개의 영해 밖 해저 지명 중 10개는 2007년 7월 국제수로기구 해저지명소위원회를 통과해 등재됐다. '노 무현 외교'의 산물이었다"고 증언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