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K-pop captivates youngsters of Pyongyang

Even North Koreans are being caught up in the increasing popularity of Korean pop stars across the globe, Radio Free Asia reported.


Girls' Generation (Yonhap News)
Girls' Generation (Yonhap News)

Idol groups like Girls’ Generation or Big Bang are no longer new to North Korea, where even dance instructors make use of their songs.

A Chinese trading merchant told RFA that he was asked by an affluent woman from the North to get her music CDs of popular group Girls’ Generation.

He also said that the popularity of dancing is ever increasing in Pyongyang, while youngsters who do not know the routines are considered to be “out of fashion.”

A personal dance tutor, who teaches the latest songs and moves, costs about $20 a month, RFA reported.

“Children of the party executives who attend prestigious schools like Kim Ill Sung University have already been enjoying disco music,” an anonymous defector from the North said.

“They prefer western music or disco over stiff North Korean music,” he added, also explaining how people in Pyongyang try to imitate hairstyles from South Korean TV dramas.



By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관련 기사>

北젊은층에 `소녀시대‘ 춤바람



“춤•노래 가르치는 유명강사도 등장”

북한에서 한국 노래와 춤이 유행하면서 한국의 유명 걸그룹 `소녀시대’의 춤을 가르치는 강사까지 등장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6일 전했다.

북한을 수시로 오가는 한 중국인 무역상은 이 방송에 “얼마 전 한 부유층 여성으로부터 한국 댄스그룹 `소녀시대‘의 CD를 가져다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며 “평양 중구역이나 대동강구역에 사는 10대, 20대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디스코를 출 줄 모르면 아이들 축에 끼지 못한다’는 말이 나온다”고 북한의 `춤바람‘ 분위기를 전했다.

방송은 `소녀시대’ `빅뱅‘과 같은 한국 댄스그룹의 이름이 북한에서도 낯설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 무역상은 최근 북한 부유층은 자녀들에게 손풍금(아코디언)이나 기타와 같은 악기보다는 춤과 노래를 가르치려는 경향이 강하다고 전했다.

개별 댄스교습까지 성행해 한달에 20달러를 받고 집과 연습실 등에서 춤과 노래를 가르치는 유명 강사들도 등장했다고 방송은 소개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